인물 소개

철종

철종

'마치 지킬 앤 하이드.'

겉보기에 그의 목표는 그저 신하들에게 책잡히지 않는 것뿐인 듯 점잖고 만만한 허수아비 왕이다. 태어날 때부터 왕이었던 듯 새침한 그는 일명 벼락부자 아닌, 벼락임금.

쇼윈도 부부 역할에도 능해 대외적으론 봉환의 구역질을 유발할 만큼 다정하게 대하기도 하지만 단둘만 되면 그렇게 차가울 수가 없다. 마치 사이코패스 같은 그 모습에 소용은 그를 '왕은 왕인데 가식 끝판왕'이라 칭한다. 하지만 그에겐 은밀한 비밀들이 있으니... 그중 하나는 악몽.

사람들은 철종이 그의 가족들처럼 죽임당할까 벌벌 떤다며 비웃고 수군거린다. 그저 살아남는 것에 급급해 허수아비를 자청한다고. 하지만 사실 그가 두려워하는 것은 그들이 바라는 대로 무능력한 왕이 되어 아무 것도 못하고 죽는 것이다. 꿈의 실체를 숨긴 채 철종은 몰래 개혁을 꿈꾸고 준비한다. 끊임없이 자신을 가로막는 운명에 맞서며 쉽게 굴복하지 않는 강인함을 지닌 복합적인 인물.

그래서 철종은 또 다른 의미의 지킬 앤 하이드다.
영평군

영평군

'슬픈 2인자'

이복동생 철종의 침소를 지키는 금위대장으로 동생인 철종을 무척 아끼는 군자. 방법의 정당함 보다는 목적의 정당함을 우선시하는 그는 철종과 대립된 가치관을 가졌다.
홍별감

홍별감

'귀찮지만 나라는 구해야하니까.'

철종의 강화도 시절 친구. 궁내 낙하산으로 유명한 그는 평소 잿밥에만 관심 있는 허술한 언행으로 뒤에서 조롱을 당한다. 하지만 알고 보면 철종의 숨은 조력자로 마치 암행어사 같은 인물. 조선판 밀리터리 덕후로 상당한 전술 이론을 습득한 인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