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소개_이미지

노타치 로맨스

만렙 쇼윈도 부부로 거듭나는 소용과 철종의
거짓인지 진실인지 모를 꽁냥꽁냥.
두 사람이 나누는 로맨스도 아닌 브로맨스도 아닌
이 새로운 형태의 애정행각을
노타치 로맨스라 칭하자.

"중전이 말한 대로 합시다. 노타치!"
"노타치란 각자 행복하자는 거야. 각자에 강조점이 있는 거라고."

궁 안엔 모두 비밀이 있다.

궁 안에선 하물며 똥개조차
숨겨놓은 비밀이 있다는 설정을 더해
인물들의 숨은 비밀이 반전의 재미를 더하고
좀처럼 알기 힘든 인간의 속살을 테마화한다.

소소하게는 청와대 셰프였던 봉환이
밥상에서 자주 손이 가는 반찬을 통해
상대가 숨기고 있는 건강 상태와 마음을 알아내는가하면
크게는 역사 속 주목 받지 못했던 왕인 철종에 상상을 더해
비밀스러운 본 모습을 설정.

신선한 재미와 함께 재조명의 장을 연다.

요리하는 남자, 사냥하는 여자

궁내 식사를 관장하는 사옹원의 숙수(요리사)와
일꾼들은 대부분 남성이었다.
[대장금]의 이미지를 뒤집는,
주방에서 식도를 휘두르는 남성의 모습.
그리고 중전과 후궁이 활을 쏘아 사냥을 하며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

그 신선한 대비는 여성 캐릭터들이 장기판의 장기 말처럼
수동적으로 움직이는 게 아닌 스스로의 야망을 위해
능동적으로 움직이는 스토리를 시각화한다.

기존 사극에 없던 색다른 여풍 묘사.

마치 엇갈린 부부관계

봉환이 깃든 소용과 철종의
드라마틱하게 변화하는 관계는
마치 엇갈린 오랜 부부의 관계 회복기 같다.

서로 죽이고 싶게 반목하다 뒤늦게 후회해 되돌리려 하지만
타이밍이 어긋나 오해하는,
둘 모두에게 책임이 있는 흠집 있는 관계.

그들은 쇼윈도 부부행세를 하다 결국
전우애 같은 끈끈함에 서로의 가장 든든한 지원군이 된다.
대립과 오해 끝에 손잡는 소용, 철종 콤비.

과연 운명은 인간의 의지로 바꿀 수 있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