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소개

조강화 (38세) / 이규형

조강화 (38세)

죽은 유리의 남편, 민정의 남편 / 이규형
“죽은 아내가 살아 돌아왔습니다”

강화유리. 이름처럼 어떤 시련에도 부서지지 않고 단단하게 살아가자 다짐한 지 5년이 채 지나지 않은 어느 겨울날, 출산 예정일을 며칠 앞둔 아내 유리를 사고로 잃었다. 그리고 혼자가 된 그에겐 딸 서우만 남겨졌다.

한국 흉부 수술 탑을 자랑하던 동성대학병원 실력파 의사로, 환자에 대한 열정이 넘치는 좋은 의사였다. 그러나 그날 이후, 홀로 남겨진 서우를 챙기며 살아내야 했던 강화는 변했다. 의사의 사명감은 없어진 지 오래. 아내 유리가 숨을 거둔 수술실 공기를 잊지 못해 더 이상 수술을 하지 못하고 진료만 보고 있다. 한없이 밝고 열정적이던 강화는 온데간데없고, 매사에 철두철미하고 남의 일에 나서지 않는 차가운 강화만 남았다. 유리가 떠난 지 5년... 어느새 재혼까지 해 지금의 아내 민정과 딸 서우를 키우며 살고 있다.

그런데 어느 날... 죽은 유리가 살아 돌아왔다! 그리고 고요한 것 같았던 5년의 시간들이 폭풍으로 변해 그의 인생을 뒤흔들기 시작한다.

살아 돌아온 전 아내 유리와 지금의 아내 민정 사이에서
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강화의 미치고 팔짝 뛸 스토리가 시작된다.
- 강화 측근 -

계근상 (38세) / 오의식

계근상 (38세)

현정의 남편, 강화의 절친 / 오의식
동성대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로, 의사들 중 보기 드물게 한없이 가볍고 겉멋이 잔뜩 든 폼생폼사. 의사 가운이야말로 뽀다구(?)의 경지라 여기며 공부해 진짜 의사가 됐다. 이후 마음 약한 성격 탓에 간혹 환자들에게 과잉감정이입이 되긴 하지만, 늘 환자 편인 든든한 의사 선생님.

강화와는 의대 시절부터 찰떡같이 붙어 다녔다. 당시 여자친구였던 현정의 절친한 동생 유리를 강화에게 소개했고, 그 후 강화유리 부부와 쌍쌍이 붙어 다니며 연애부터 결혼까지 모든 걸 공유한 패밀리가 됐다. 유리가 세상을 뜨기 전까진...

아내 현정에게 잡혀 살지만, 굴하지 않고 틈날 때마다 깐죽깐죽 까불다 오늘도 매를 벌었다. 그저 (어김없이) 헛소리 좀 한 것뿐인데... 이번 건 좀 억울한 게, 강화 이 자식이 한 헛소릴 전한 것뿐이다.

죽은 유리가 살아 돌아왔다나 어쨌다나..? 아놔... 등신...
장교수 (55세) / 안내상

장교수 (55세)

동성대학병원 흉부외과 교수 / 안내상
뛰어난 실력으로 모든 후배들이 존경하고 따르는 교수.
강화도 그랬다. 5년 전까지만 해도...

현재는 존경은커녕, 하라는 건 안 하고, 하지 말라는 건 하고야 마는 청개구리 강화 때문에 혈압이 나날이 높아져만 간다. 그런데, 장교수는 그런 강화에게 이상하리만큼 너그럽다. 마치 아픈 손가락처럼...

5년 전 유리의 죽음 앞에 무너지는 강화를 본 후로 늘 애틋하고 짠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