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소개

지승완

지승완


● 18세
● 태양고
● 전교1등이자 반장, 그러나 가슴 속엔 반항심으로 가득 찬 잔다르크


지승완의 유서 (19세)
해적방송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DJ완승입니다. 오늘은 1999년 12월 30일, 인터넷 윈앰프 방송으로 여러분과 함께 한 지 딱 500일 되는 날입니다. 하지만 그보다 중요한 소식, 예언가들에 의하면 내일 지구가 멸망한다네요? 그 멍청한 사람들의 말을 믿는다 치고, 오늘은 저의 유서로 방송을 시작해보겠습니다.

이 시대에 대해 생각한다. 사회에 대해 생각한다. 사회가 개인의 삶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생각한다. 정부와 정책까진 아니더라도 열아홉인 나에게 학교가, 교사들이, 내 삶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생각한다. 야간자율학습이라는 이름을 달고 행해지는 강제타율학습과, 권위를 폭력이라는 형태로 남용하는 교사들과, 개개인의 다양성을 존중하지 못하고 일률적인 사람을 찍어내는 공장과도 같은 학교의 시스템에 대해 생각한다. 기회랍시고 주어진 기회 아닌 기회들과, 선택이랍시고 주어진 선택 아닌 선택에 대해 생각한다.

나는 이 방송을 통해 수많은 문제들에 질문을 던졌고, 청취자 여러분들은 공감했고 화답해주었다. 학교는 사회의 축소판이라고 했다. 희망이 없다. 이런 사회라면 멸망해도 괜찮을 것 같다. 멍청한 예언가들의 예언을 응원한다. 이곳은, 닫혀도 되는 세계다.

해적 방송 12월 30일 첫 곡입니다.
메탈리카의 Master of puppe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