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소개

임주경

임주경


예쁘다. 우주최강미모, 세젤예, 존예보스...

수많은 단어 중에 제일 그녀에게 어울리는 단어를 꼽자면 바로 '여.신.' 그런데 문제는... 딱! 화장을 지우기 전까지만 여신이다. 화장 전 before와 화장 후 after가 극과 극을 달리는 쌩얼이 안습인 그녀.

외모보단 두뇌가 빛을 발하는 엄마와, 두뇌보단 외모가 빛을 발하는 아빠 사이에서. 주경은 그 빛을 하나도 받지 못하고 태어났다. 한마디로 외모, 두뇌 뭐 하나 제대로 받은 게 없다 이 말이다. 우월한 유전자를 타고난 언니와 동생 사이에서 미운오리새끼처럼 지낸 세월도 어언 18년. 그 세월 동안 한 가지 가르침을 얻었으니... 가질 수 없는 걸 가지려 해봤자 마음만 아플 뿐이라는 것이다. 타고나길 이렇게 태어났거늘, 예뻐지려 아등바등한다 한들 무슨 소용이람?

그런데 그게 문제가 될 줄은 미처 몰랐다. 눈이 나빠서 썼을 뿐인 뺑뺑이 안경. 보온성을 추구한 검은 스타킹에 흰 양말. 깔끔하게 묶은 올백 머리와 폭풍 성장기를 고려해 넉넉하게 맞춰 준 헐렁한 교복, 거기에 흔히들 말하는 '소녀취향' 과는 거리가 아주 머언..그녀의 독특한 취향은. 다른 아이들에게 그저 '못생긴 주제에 꾸밀 줄도 모르는 찌질한 아이'로 비춰졌다. 그저 못생겼다는 이유만으로 일진들의 만두셔틀을 해야 했고, 못생겼기 때문에...첫사랑 오빠에게 처참하게 차여야만 했다. 주경에게 학교는 아침마다 스스로 걸어 들어가야 하는 지옥과도 같았다.

그러던 어느 날...
아빠가 당한 큰 사기는 가족들에겐 한순간에 집이 홀라당 날아간 하늘이 무너지는 일이었지만, 주경에게는 인생역전의 기회였다. 나.. 전학 가는 거야?! 이 기회로 새 학교에서는 셔틀 인생 탈출하고 꽃길만 걸으리! 다짐하고 매일 밤낮으로 메이크업 스킬을 연마하는데.. 대망의 전학 디데이. 달라진 그녀를 보는 뜨거운 시선들.. 입이 떡 벌어진 그들은 말했다...

'여.신.강.림'

예뻐지니까 모든 것이 달라졌다. 예전에는 그토록 원하고 노력해도 가질 수 없었던 친구도 생겼다. 심지어...난생처음으로 ‘단톡방’ 이라는데도 들어와 봤다구! 눈물 난다 눈물 나! 임주경 인생에도 드디어 꽃이 피는구나!

...까지 였다면 해피엔딩이었겠지만. 내 인생이 그러면 그렇지..! 전학 첫날부터 같은 반 남학생에게 쌩얼을 들키고 말았다. 그것도 하필이면! 자비라고는 1도 없어 보이는 이수호에게...

혹시 소문내면 어떡하지?!
다시 왕따 만두셔틀러로 돌아가긴 싫은데!!

― 주경이네 가족들 ―

홍현숙

홍현숙

주경 엄마, 판도라샵 사장

15년 동안 판도라를 운영하며 동네 아줌마들을 꽉 잡고 있는 반영구 계의 큰손. 가장노릇 못 하는 남편 탓에 생활력 강하고 억척스러워졌다. 약 30년 전, 너무 잘생긴 그 얼굴에 홀려 적극 대쉬해 다른 처자들을 모두 제치고 순진한 재필을 쟁취했고, 결혼에 골인했지만 쓸데없이 잘생기기만 했더라. 그 사실을 깨달았을 땐 이미 희경을 낳고 난 뒤였다. 하지만 어쩌겠나. 이게 다 반반하게 생긴 남편 얼굴에 홀랑 넘어간 내 팔자 탓이지..

처음 배운 게 미용 일이라 미용 쪽 일을 쭉 해오긴 했지만 어릴 때부터 머리도 좋고 공부도 잘했다. 서울에 좋은 대학에 갈 수도 있었지만 2남 2녀 중 장녀로 줄줄이 딸린 동생들 학비를 대기 위해 대학을 포기하고 바로 미용실에 취직해 돈을 벌기 시작했다. 그래서 배움에 대한 갈증이 있다. 배움의 한을 내 자식들은 몰랐으면 하는 바람. 자식들만큼은 공부 잘 시켜서 좋은 대학 보내는 게 인생 목표다.
임재필

임재필

주경 아빠

꽃중년. 왕년에 테리우스 닮았단 소리 꽤나 들어본 원조 만찢남. 10년 전 회사에서 짤리고, 재취업 실패 후 이런저런 일 다 해봤지만 잘생김으로 제 할 일을 다 했는지 그거 외엔 영 소질이 없다. 최근엔 크게 사기당해 집 날리고 옛날에 살던 허름한 집으로 이사 가게 만든 장본인. 아내 현숙에게 늘 구박받는 신세지만, 그래도 순하고 착하고 긍정적이고...아내 말 잘 듣는다. 잘생긴데다 다정다감하기까지 하다고 아줌마들 사이에선 뒷골목 휴그랜트로 통한다.

바깥일 해오는 아내 덕에 집안일 만렙에 내조의 왕. 자식들에게도 친구 같은 좋은 아빠인데, 유독 둘째 주경이 더 애틋하다. 외모만 안 닮았지 하필 순수한 뇌는 자길 쏙 빼닮아 늘 언니 동생과 성적으로 비교당하는 모습에 더 마음이 쓰리다.

현재는 문화센터를 다니며 소소하게 아로마 향초 만들기를 배우고 있다. 뭐라도 배워서 밥벌이에 보탬이라도 되고 싶다. 현숙은 제발 아무것도 하지 말고 집에 얌전히 있으라고 하지만.. 그래도 가장인데 놀 수 있나..!
임희경

임희경

주경 언니, 신인 개발팀

주경 집의 맏딸. 명문대 졸업하고 유명 방송사에 취업해 능력 인정받고, 현재는 신인 개발팀에서 일하고 있다. 대학 시절 4년 내내 한국대 김태희로 불릴 만큼 예쁜 외모지만 취미는 액션게임. 몸으로 하는 익사이팅 스포츠를 즐기며 뭐 고장나면 그냥 맥가이버처럼 잘도 고친다. 폭탄주 10잔도 끄떡없는 애주가에 욱하면 입에서 필터 없이 육두문자가 쏟아진다.

가끔 사람들한테 여자가 여자다워야지... 란 말을 듣기도 하지만 "여자다운데 뭔데? 여자면 뭐 어떻게 해야 된단 법이라도 있어?" 라며 더욱 여자답게 익룡 샤우팅을 질러버린다.

그런 그녀가 사랑을 할 땐 어떨까. 앞뒤 재고 따지고, 밀고 당기고 그런 거 모른다. 마음이 시키는 대로 몸이 따르는 대로 그저 행동할 뿐이다. 내 마음에 꽂힌 남자는 탁 찍어서 꼬시고, 밀어붙여 쟁취하고...싶다. 아직 그런 남자가 나타나지 않았을 뿐. 그런데 그런 희경이 준우에게 심장을 관통당했다. 이 시대 보기 드문 남자답게 조신한 남성상 준우. 준우를 본 그날, 희경은 자기도 모르게 읊조렸다. '갖.고.싶.다.' 그날부터 이 언니... 마치 소유욕 발동한 할리퀸 소설의 남주처럼 준우에게 들이댄다.

갖고 싶은데, 답답한 한준우, 이 남자 자꾸 도망치려 든다. 아.. 이런 남잔 처음인데? 희경은 준우를 보며 다시 한번 나지막이 속삭인다. '미치도록.. 갖.고.싶.다. 한.준.우.'
임주영

임주영

주경 동생

전교 1등도 해본 명석한 두뇌에 잘 생기기까지 했다. 근데 그걸 지도 안다는 게 문제. 집안에선 3대 독자로 엄마의 사랑 듬뿍 받고 자란 철부지 막둥이에 까불까불 장난기 많은 남고생이나 학교에서만큼은 까칠한 인기남 포스를 유지하려고 노력한다. 유일한 낙은 연년생 누나인 주경 놀리기로, 주경과 티격태격하며 친구처럼 자랐다. 주경쌩얼사진을 미끼로 심부름시키는 악마의 지능을 가진 남동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