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서장

홍진호.interview 모욕감과 영웅화 사이

 
 
밀폐된 곳에 갇혀 7시간 동안 게임을 해 승부를 겨루는 서바이벌 게임. 그 안에는 심리전과 눈치싸움, 편가르기 등이 난무한다. 프로게이머 출신 홍진호(32)는 겜블러·아나운서 등 머리 좋다는 사람을 꺾고 지난해 tvN '더 지니어스' 시즌1 우승을 차지했다. 상금만 7900만원. 그는 '더 지니어스' 속 명석한 두뇌 게임 실력으로 2010년 프로게이머 은퇴 후 새로운 터닝포인트를 맞았다. 기세를 몰아 지난해 12월 시즌2까지 참여해 다시 한 번 기량을 발휘하고 있다. 이번에는 두뇌 싸움 뿐 아니라 배신이 넘쳐나는 프로그램 속 의리를 지키며 '정의의 아이콘'으로 불리고 있다. 지난 4회에서는 불같이 화를 내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다. 남성 네티즌은 그를 절대적으로 신뢰하며 몇몇 커뮤니티에선 유재석급으로 바라본다. 8일 본지와 만난 홍진호는 당일 일베 논란으로 적지않게 당황했을 법도 한데 대수롭지 않아 보였다. 대본보고 외우는 것도 아닌데 곤란한 질문도 머릿 속에서 딱딱 정리해 막힘없이 술술 잘 풀어낸다. 딕션도 나쁘지 않다.
 
 
- 네다섯명이 남았다고 들었다. 무사한가.  ?
-시즌2 우승에 대한 가능성은 어느 정도인가?
-인터넷에선 '영웅화'되고 있다.
.
.
 
▼▼ 뉴스전문 (출처: 일간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