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소개

유소운(이세영)
유소운(이세영)
중궁전의 주인, 내명부의 수장, 이헌의 부인.

어릴 적 일찍 문리를 깨쳐 주변의 근심을 샀다. 아버지 유호준만이 소운의 영특함을 부정하지 않고 글공부를 시켜주었다. 세자빈 자리에는 중궁전(후일 대비)에서 추천하는 가문의 여식이 이미 내정되어 있었지만 이규의 귀띔을 받은 세자 이헌의 강력한 주장으로 세자빈에 간택되고 그해 겨울 궁에 들어갔다.

옥좌에 오른 이헌은 아우 경인대군의 옥사와 몇 차례 크고 작은 역모 사건을 겪으면서 세자 시절 입버릇처럼 되뇌던 성군의 길과 점점 멀어져갔다. 죽기 전까지는 중전의 도리를 다해야했기에 성심성의를 다하고자 했으나 아버지 유호준이 역모의 누명을 쓰고 참수형을 받게 되면서 소운의 인내심은 바닥이 났다.

그런데 죽음을 각오로 아버지를 구명하기 위해 이헌을 찾아간 소운은 뜻밖에 이헌의 진심을 보게 된다. 아버지를 구명해주겠다는 이헌(사실은 하선)의 말에 소운은 반신반의하지만, 이헌이 약조를 지키면서 지아비가 달라졌음을 느낀다. 몇 년 사이 두려운 존재, 다가설 수 없고 다가서기도 싫은 존재로 멀어졌던 지아비 이헌. 이랬다저랬다 손바닥 뒤집듯 마음을 바꾸곤 하는 이헌이었기에 이것 또한 그런 것이겠거니 여겼는데... 개암나무 열매를 손에 쥐어주며 마음을 위로하는 이헌의 말에 소운은 처음으로 마음이 움직임을 느낀다.

애영(오하늬)

애영(오하늬)
중궁전 본방나인

유씨 가문의 노비로 소운과 함께 자랐고 소운의 몸종으로 궁에 들어와 본방나인이 되었다. 중전 소운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여인으로 소운이 힘들 때마다 소운의 힘이 되어주는 친구와 같은 존재다.

박상궁(김수진)

박상궁(김수진)
중궁전 상궁

온화하고 후덕한 인상과 달리 중궁전을 주인으로 섬기면서 알고 보면 대비전의 사주를 받아 소운의 일거수일투족을 보고하고 사술을 행하는 이중첩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