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소개

선옥남
선옥남
699년 전 선녀폭포에서 날개옷을 잃어버려 하늘로 올라가지 못한 채 나무꾼과 가정을 꾸렸다. 아들 점돌이와 딸 점순이를 낳고 여느 아낙처럼 살아가다 나무꾼이 세상을 떠나면서 과부가 되었다.

날개옷이 어디 있는지 알려주지 않고 떠난 나무꾼 때문에 699년 동안 계룡산에 살면서 남편이 환생할 날만 기다리고 있었는데, 어느 해 추석, 남편으로 짐작되는 남자가 눈앞에 떡하니 나타난다. 만나기만 하면 알아볼 줄 알았던 남편이 말도 없이 서울로 가버리자 그를 다시 만나기 위해 처음으로 계룡산 산골을 떠나 서울에 올라온다.

잘하는 것은 식물을 가꾸는 것이고 그렇게 마법처럼 키운 커피콩으로 신비로운 커피를 내리며 서울 생활을 시작하는 선녀 선옥남. 보통 사람들에게는 그저 붉은 꽃을 꽂은 푸근한 외모의 할머니지만 인연이 있는 사람들에겐 아름다운 선녀의 모습으로 보인다.

만물의 선한 본성에 귀를 기울이는 옥남, 느긋하고 따스한 성품과 특유의 엉뚱함 때문에 주위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다. 자기가 색시라는 것도 못 알아보고 까칠하게만 구는 정이현 때문에 속상하지만 김금의 도움을 받아 꿋꿋하게 서울 생활을 이어나간다.

점순이


점순이

선옥남과 나무꾼 사이에 태어난 딸. 환생을 거듭하며 엄마 선옥남을 만났고, 이번 생에선 호랑이로 태어났다 수련을 통해 인간이 되었다. 하지만 여전히 겉모습은 고양이였다 사람이었다 한다.

어느새 성인이 되었지만 맨날 방구석에 처박혀서 에로소설이나 쓰는 것이 낙. 음탕한 생각을 하면 호랑이 시절 기운이 튀어나와 수염이 돋거나 털이 북술거리고 꼬리가 달리는 등 외모가 변한다. 호랑이 본능 때문에 엄청난 고기 마니아이며 대식가다.

엄마 선옥남과는 달리 욱하는 성격에 감정 기복이 심하지만 옥남 곁에서 어느 때는 친구처럼 어느 때는 든든한 가장처럼 옥남을 지켜주는 존재.

아버지를 찾으러 서울로 올라오면서 그간 글로만 풀었던 욕망이 바깥으로 분출하기 시작하고... 영화감독 지망생 엄경술을 만나 사랑에 빠지면서 가짜 대학생 행세를 한다.

점돌이


점돌이

선옥남과 나무꾼 사이에서 태어난 장남.

699년 전 한 생을 살고 환생하지 않다가 공룡알만한 알로 환생했다. 알 표면에 점박이 무늬가 있으며 포스트잇에 ‘점돌이’라는 이름표를 붙인 채 나타났다.

선옥남과 점순이가 애지중지 보살폈으나 추석 때 정이현과 김금이 다녀간 후 금이 가기 시작했다. 조금씩 금이 가는 점돌이는 주위를 긴장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