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소개

오한별

오한별

스타포스엔터 홍보팀장

남다른 언변과 뛰어난 위기 대응 능력을 가진 스타포스엔터 홍보팀장. 엔터업계에서 한별의 별명은 '후킹(hooking)의 여왕'이다. 어떤 워딩이 대중의 마음에 ‘훅’을 날릴 수 있는지 본능적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라고 할까?

반짝이는 눈빛과 신뢰감 주는 목소리로 설득하면 안 넘어올 사람이 없다. 소속 배우, 매니저들은 물론 심지어 다른 회사 직원들까지 한별에게 고민 상담을 받으러 올 정도다.

게다가 기가 센 스타에게도 절대 쫄지 않는 포스를 지녔다. 꼬라지 부리는 톱스타에게 "내 연봉이 니 시급보다 적어. 이런 시급"이라는 말 정도는 가뿐히 할 수 있다. 스타포스엔터에 무슨 일이 생기면 가장 1순위로 찾는 사람이 바로 한별이다.

대학생 때, 특강에 나온 스타포스 이사 최지훈에게 스카웃 되어 엔터 홍보 일을 시작했다. 여느 회사와 다를 바 없는 직장인의 생활에서 딱 하나 다른 점이 있다면 연예인들과 함께 일한다는 것이었다. TV 속 유명인들을 직접 보면서 일한다는 것이 처음엔 신기하고 꽤나 즐거웠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크고 작은 일들을 겪어가며 그들도 보통 사람들과 다르지 않다는 걸 깨달았다. 물론 외모는 인간이 아닌 다른 종 같지만 말이다.

하루가 멀다 하고 빵빵 터지는 사건 사고 속에 기를 쪽쪽 빨려가며 열심히 일했다. 이젠 어떤 사건에도 크게 놀라지 않을 자신도 있다. (아니다... 사실 매번 놀란다!!!) 사물이 아닌 '사람'을 홍보하는 일이기 때문에 더 세심하고 진중하게 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인생에 있어 일이 90%를 차지한다. 연애 좀 해볼까 하고 수차례 소개팅을 해봤지만, 다 실패로 돌아갔다. 잘 될 것 같으면 그렇게 핸드폰이 울려 대서 말이다. 핑계라고? 아니다. ...아 진짜라고!!!

절친인 매니저 박호영, 기자 조기쁨과 함께 아지트 '오가닉바'에서 가볍게 한잔하면서 수다 떠는 것이 유일한 해소처다.

최근 가장 골머리 썩는 일은 아프리카 봉사를 간 스타포스의 간판 배우이자,
자신의 천적 공태성이 돌아온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