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소개 > 송가경

상단이미지

결혼 10년차입니다. 아이는 없습니다.
누군가의 아내나 한 가족의 일원으로 저를 소개하긴 애매하네요.
저는 정략결혼이란 걸 했습니다. 제가 속한 사회에서 그건 자연스러운 일이었어요.
사랑 없는 결혼이 불행하진 않았습니다.

부부라는 건 좋은 파트너십으로 한 가정을 끌어가는 동료라고 생각해왔습니다.
그치만 사랑은 없더라도 의리나 동료애 정도는 바랬나 봅니다.
거리낌 없이 다른 여자를 만나고, 그걸 숨기지 않는 남편이 좀 실망스러웠죠.
그래도 괜찮습니다. 우리가 동의한 일이 그런 류의 일이고, 그는 저에게 다정하진 않아도 정중하니까요.
시댁 식구들과도 적당히 잘 지냈습니다. 저희 친정이 망하기 전까지는요.

시어머니는 기업의 오너이시고, 저희 친정은 시댁보단 규모가 작은 회사를 갖고 있었습니다.
남편보다 제가 학력이 월등히 좋고 능력이 출중했기에 성립된 결혼이었죠.
그러나 친정이 망하면서 결혼 전 오갔던 저희 집과 시댁과의 거래는 물거품이 되었고,
시댁은 도리어 부도 직전의 저희 아버지 회사를 일으켜 주었습니다.
제 불행은 아마 거기서부터 시작된 것 같네요.
매년 시어머니 생신 때마다 저희 집 식구들은 시댁에 찾아와 머리를 숙입니다.
시어머니는 저희 집을 다시 망하게 할 수 있는 키를 쥐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키를 어느 방향으로 틀진 아마 저에게 달린 것 같습니다.

간부 회의에서 저의 찬성은 시어머니의 찬성이고, 저의 반대는 시어머니의 반대입니다.
저는 사회를 어지럽히고, 질서를 무너뜨리며, 법을 모욕하는 일들을 하고 있습니다.
항의도 하고 애원도 해봤습니다. 이건 공정하지 않습니다. 이건 불법입니다.
그때마다 시어머니는 말했죠. 내가 너희 집을 살린 건 공정이고 합법인 것 같으냐.
그리고 덧붙였습니다. 너는 왜 자아가 있니?

그보다 중요한 업무는, 해서는 안 되는 일들을 제 손으로 하는 것입니다.
그런 일들은.. 실제로 벌어집니다. 비난하셔도 좋고 질타하셔도 좋습니다.
그저 어디라도 털어놓고 싶었습니다.

제가 온전히 저일 수 있을 때가 익명일 때뿐이네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단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