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소개

안정하

안정하

26세, 메이크업 아티스트

"일은 ok! 사랑도 ok! 결혼은 no!
돈 중에 최고는 내가 버는 돈!"


마음이 따뜻하고 선량하다. 뭐든지 긍정적으로 보려고 한다. 부모의 이혼으로 인해 여러 번의 전학을 겪게 되면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을 익힌다. 어릴 땐, 공부를 잘하는 것이 환경에 휘둘리지 않는 단단한 사람이라는 걸 증명하는 거라고 생각했다.

정하는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되는 게 꿈이다. 하지만 당장 꿈을 이루려다가는 쪽박을 차야 한다는 현실감이 살아있다. 돈이 얼마나 사람을 비참하게 하는지 잘 안다. 집 없이 이사 다니는 것이 얼마나 번거롭고 정서적으로 안정되기 어려운지 알아서, 집을 갖고 싶었다.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을 하려면 일단 일상을 견딜 수 있는 돈이 기반 되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 안정하 가족 ―



안승조

안승조

정하父, 50세

감수성이 발달하고 예민하다. 교양 있고 인간미를 강조한다. 현실에 발을 붙이고 사는 거 같지 않다. 대학 때 미술을 전공했으나 잘 풀리지 못했다. 화실을 하다가 망했고. 상냥하고 사람의 비위를 맞추는 성격이 아니다. 예술가 타입이다.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그리고 싶다.
조성란

조성란

정하母, 50세

감수성이 발달했다. 신데렐라를 꿈꿨으나 자신에게 배당된 남자는 빈털터리였다. 생활력도 부족한. 자신과 비슷하게 현실감이 떨어졌다. 결혼 후 신데렐라에서 깨어나 현실에 발붙이고 살려는데 뜻대로 되질 않았다. 다른 사람들과 비교로 결혼 생활 내내 불행했다. 그 화풀이를 남편 승조에게 했다. 결국 두 사람은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헤어졌다. 성란은 자신도 돈을 벌고 혼자 살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