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포토

후반부를 책임질 두 할망과 동석의 열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