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소개

이광일 (20대 중반) / 장기용

이광일 (20대 중반) / 장기용
“또 말해봐, 니가 싫어하는 거. 그것만 할게”

지안을 괴롭히는 맛에 사는 사채업자. 무슨 사연인지 지안에 대한 증오심이 가득하다. 그녀의 다른 빚까지 사서 끊임없이 지안의 주위를 맴돈다.

어느 날부터인지 지안의 주변에 웬 아저씨가 보인다. 지안이 돈을 착실히 갚는데도 기분이 썩 좋지 않다. 그래서 지안을 더 괴롭힌다. 지안이 자신을 보게 만드는 방법은 그것 밖에 없으니까.


송기범 (21세) / 안승균

송기범 (21세) / 안승균
지안의 오래된 친구이자 조력자.

컴퓨터 게임, 모바일 게임, 24시간 게임을 놓지 않는 게임 중독자. 덕분에 컴퓨터를 잘 다룬다. 지안이 떠안은 사채 빚 중에 자신의 몫도 있어 늘 지안에게 마음의 빚을 지고 있다. 툴툴대기는 해도 지안이가 시키는 일은 다 한다.


춘대 (60대) / 이영석

춘대 (60대) / 이영석
청소부 할아버지.

춘대와 단둘이 찍은 지안의 초등학교 졸업 사진으로 보아 둘은 가까운 친인척인 것처럼 보이나 사실은 생판 모르는 사이. 지안의 비밀을 알고 있다.


종수 (20대 중반) / 홍인

종수 (20대 중반) / 홍인
광일의 친구이자 사채업자.

광일과 함께 ‘영광대부’라는 사채 사무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광일이 사채빚으로 지안을 괴롭히는 데 일조하는 조력자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