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소개

김상식 (아버지, 트럭운전사)

김상식 (아버지, 트럭운전사)

정진영

"잠깐 졸고 깨어난 것 같은데 거울 속의 나는 왜 이렇게 늙어 있나?”

부모 없이 할머니와 단둘이 울산에서 살았다. 중학교 때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서울로 올라와 돈을 벌었다. 중학교도 제대로 졸업하지 못했다. 학벌은 짧지만, 감성은 풍부한 대책 없는 낭만파. 풀 한 포기, 들꽃 하나에도 흔들린다.

대학교 우유배달 시절 진숙을 만났을 때, 삶의 이유를 찾았다. 사랑하면 닮아가야 하는데, 무식한 자신을 바꾸기 위해 몰래 책을 읽는다. 자식들이 고등학교에 진학할 때마다 자신보다 어른이 된 기분이 들었다.

자식 셋을 대학에 보내고, 아파트를 사고(융자포함), 꿈에 그리던 자가 트럭을(융자포함) 샀다. 트럭운전만 25년. 운전한 거리를 합치면 지구를 몇 바퀴는 될 거다. 하필이면 명절, 연말연시, 휴가철이 성수기다. 그래서 가족들끼리 보내는 그 시기를 아주 잠깐 얼굴만 비췄다. 그때마다 외로웠다. 가족들은 이미 자신과 멀어져 있다.

50이 넘어서부터 말이 없어졌다. 산이 좋아졌다. 최근에는 밤 산행의 매력을 알았다. 평생 일만 했는데, 일이 줄어 취미 생활을 조금 많이 한다고, 돈을 조금 못 벌어온다고, 아내가 졸혼을 요구했다.
젊은 상식

젊은 상식

한준우
만호 (트럭운전사)

만호 (트럭운전사)

박상면
영식

영식

조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