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 소감

가지 않은 길

가지 않은 길

소병전

 

요즘 한국은 얼마전 종영을 미생이라는 드라마 신드룸에 빠져 있다. 본인 역시 중의 사람이다.얼마전 미생이란 무엇을 의미하는지 뜻도 모르면서 1편부터 차곡 차곡 보기시작했다. 내가 미생을 보기 시작했을 때는 이미 16국까지 방영되어 마지막을 향해 숨고르기를 하는 단계였다. 당시에는 끝나지 않은 드라마였지만 머리는 무언가로 된통 얻어맞은 같고 가슴은 없는 기운으로 울령거리기 시작했다. 드라마에서는 흔해빠진 러브라인도 없고 출생의 비밀도 없고 재벌 2새도 없고 가난한 신데렐라도 없다. 그런데도 많은 사람들은 드라마를 보고 열광한다. 무엇때문에……,

사람들에 따라 무엇이 조금씩은 다르겠지만 그래도 많은 사람을 공감하게 것은

어쩌면 현장감이 있는 현실감, 짧은 대화속에 숨겨진 정곡을 찌르는 대사, 한편을 정리하는 나래이션 속에 깔려 있는 패이소스, 누군가 정의는 이렇다든가 신념이란 이런 것이라는 것이라 설명을 하지 않아도 드라마속에 나오는 사람마다 각기 다른 신념을 보게 된다. 정말 미생 신드룸 나올 하다.

오차장이 말하는 신념은 아이들의 아버지로서 자녀들 보기에 부끄러운 일은 하지 않겠다는 소박한 것이다. 그의 신념은 조직의 이기 앞에 없어도 되는 것처럼 아주 작은 것으로 무시해 버리는 현실에 그가 존재하는 이유의 작은 몸부림일 지도 모른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라면, 조직을 위해서라면, 내가 소속된 단체를 위해서러라면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도전을 받게될 때마다 그는 그의 신념을 고집처럼 되뇌인다. 외에 다른 사람, 내가 소속된 조직이나 단체가 아닌 다른 조직이나 단체의 못된 것은 쉽게 비난하고 비평도 서슴치 않는다. 그러다가 나의 문제, 자녀, 내가족의 문제, 조직의 문제, 단체의 문제에 부딛히면 가치관이나 신념은 각자의 이기앞에 제물이 되고 만다. 신념이나 정의의 경계를 넘어 순간 순간을 보다 그림을 위해 나아가는 과정으로 받아들여지는 현실에서 주인공 장그래는 우리라는 단어에 갈증이 나있다. 그러다가 오차장의 신념안에서 자신이 우리라는 공동체에 속해 있다는 것에 만족한다. 장그래는 어느 한순간 오차장의  신념에서 자신이 개인적인 경험부족이나 현실에 대한 이해 부족을 감안하지 못하고 덜컥 수를 내어 팀은 위기에 빠지고 만다. 그의 덜컥 수는 정의의 편에서 누구도 잘못됐다고 하지는 않는다. 그렇지만 그로 인해 단체나 조직에 돌아오는 불편함이나 불이익에 정의는 초라해지고 생명력을 잃고 만다. 작가는 경계를 넘어서 이루어진 것들은 언젠가는 그것이 부메랑이 되어 돌아오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지켜야 그것이 신념이든 정의가 되든 가치관에 한편이 우리 서로가 신뢰할 있는 동료로 재탄생되어 보상받는다

보상은 어쩌면 적당한 선에서 타협하는 자들이 누리는 것에 비하면 개고생이냐고 모르겠다그러나 아직 이 사회에 그러한 사람들이 있기에 사회가 조금씩 발전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에 내가 갖지 못한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그것이 비록 드라마일지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