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릭터소개

장그래이미지
장그래 | 임시완 - 영업 3팀 신입 / 26세 - ‘갑’의 세계에 들어 간 ‘이방인' 을
“죽을 만큼 열심히 하면, 나도 가능한 겁니까…?”

한때는 바둑 영재, 지금은 고졸 낙하산.
다양한 스펙에 외국어 네댓 개쯤은 필수인 사람들만 모인 종합상사에 뚝 떨어진, 이력서 새하얀 미운오리 새끼다.

7살에 바둑을 만나 10살에 한국기원 연구생 입문 후, 연구생 자격이 끝나는 18살까지 오로지 프로 입단을 위해 십대를 고스란히 바둑에 바쳤다. 하지만 최종 입단 실패와 함께 맨땅에 벌거숭이로 내던져졌다.

아버지는 병으로 세상을 떠났고, 집 판돈으로 어머니와 겨우 시작한 감자탕 가게는 팔 개월 만에 쫄딱 망했다. 고졸 검정고시 출신 군대 미필자에게 제대로 된 직장은 불가능했다. 닥치는 대로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다가 22살에 바둑 후견인인 사장의 도움으로 그의 회사에 취직했지만, ‘바둑을 두었던 아이’에 대한 호기심이 불신으로 이어지며 1년 만에 회사를 그만두고 결국 군대로 도피했다.

제대 후 세상은 더 화려해진 스펙특기자들로 번쩍거렸고 그래의 하루는 날로 더 깜깜해져갔다. 그러던 어느 날 기적 같은 기회가 왔다. 대기업 종합상사 [원 인터내셔널]에 인턴 사원으로 입사하라는 제안. 스펙 전무의 고졸 검정고시 낙하산 장그래는 이 승률제로의 전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안영이이미지
안영이 | 강소라 - 자원2팀 신입 / 26세 - 찌질한 남자의 세계에 들어간 잘난 여자
“밟아보세요 선배님. 그래봤자 발만 아프실거예요.”

장그래의 유일한 여자동기.
잘나도 너무 잘난 여자. 한마디로, 넘사벽! 얼핏 거북이 등딱지처럼 딱딱하고 차가워 보이지만, 실은 당당하면서도 건방지지 않고 무심하지만 사려 깊다.

영이를 열린 지갑쯤으로 아는 아버지 덕에 찬란한 청춘의 전반전을 아버지 빚을 갚는데 허덕거렸다. 그 와중에 깊은 상처를 안고 잠시 인생을 포기하려했지만 다시 청춘의 후반전은 제대로 뛰어 볼 생각에 운동화 끈을 바짝 조여 맨다. 아버지도, 집안도 과거도 모두 잊고 ‘이제는 나를 위해 살겠다.’ 고 마음을 먹고 원인터에 인턴으로 지원, 수석 합격한다.

인턴기간 중 당연 합격 0순위로 꼽힐 정도로 에이스, 신입사원 합격 후 자원2팀으로 발령 받으면서 엘리트 코스로 꽃길을 예약한 듯 보였지만 또 다른 복병을 만난다.

신입임에도 즉시 업무에 투입 가능한, 겉으로 보기엔 모든 걸 다가진 듯 보이는 영이의 능력이 그만 남자들의 어느 부분을 건드린 것이다. 배운 남자들로서는 절대 꺼내지 말아야 할, 교육의 힘으로 다스려 왔던 그것, [잘난 남자들의 찌질함] 흠이 없는 게 흠이 된 바로 그때부터, 영이를 향한 찌질(?)하지만 ‘잘난’ 남자들의 역차별이 시작된다!
장백기이미지
장백기 | 강하늘 - 철강팀 신입사원 / 26세 - 칭찬 없는 세상에 들어간 모범생
“장그래씨는 내가 믿고 살아 온 정의가 아닙니다.”

말로만 듣던 3D프린터.
소프트웨어부터 외장까지 잘~ 생겼다. 이력서의 마지막 한 칸 까지 빈틈없이 채울 수 있는 완벽한 스펙과 엘리트의 아우라 탑재. PT용 PPT 한번 만들어 보라 했을 뿐인데, 완벽한 내용은 물론, 버전호환을 위해 pptx파일과 ppt파일로 척척 저장하고, 출력 편의를 위해 PDF파일까지 알아서 준비하는 센스는 기립박수라도 쳐주고 싶을 지경이다.

태어나서 잘~ 기는 것부터 받기 시작한 칭찬은 한시도 백기를 떠난 적이 없었다. 거기까지, 딱 인턴 때까지는 그랬다. 부서배치 첫 날부터 상황은 완전히 달라졌다.뭘 해도 칭찬받던 그가 칭찬 없는 세계에 떨어졌다. 게다가 일 근처에도 못가고 배추 숨죽이기를 당하며 자존심을 땅에 처박고 있는 동안, 고졸 낙하산은 ‘일’이라는 걸 척척 해내가고 있는 게 아닌가!

이곳까지 오기 위해 기나긴 준비 기간 동안 틀어박혀 죽게 공부하며 이 악물고 포기한 것들이 얼마나 많았던가. 그런데... 그 노력과 인고의 시간을 거쳐 입사한 백기나, 노력을 하고도 취업에 실패한 수많은 취업고시생을 엿 먹이며, 어떤 노력도 하지 않은 저 고졸 낙하산이 원인터에서 일을 하고 있다. 이것은 정의가 아니다.

장그래! 내가 널 인정 하지 않는 건 내 탓이 아니라 세상의 정의다. 그래? 안 그래? 장그래?
한석율이미지
한석율 | 변요한 - 섬유1팀 신입 / 27세 - 현실 세계에 들어온 이상주의자
“회사가 좋아요, 일도 좋습니다. 물론 여자도 좋구요.”

자칭 패셔니스타, 장그래 절친(이 되고픈),
안영이 조차 자신을 좋아한다고 착각하는 자뻑에 도끼병이다. 여자에 대한 무한한 관심, 그 조차도 업무의 연장이라 생각하는 자신감, 그리고 뻔뻔함. 기면 기고 아니면 아닌, 이분법적 논리만이 진정한 남자의 조건이라 생각하고, “진짜 남자!”를 입에 달고 산다.

그럼에도 전~혀 밉게 보이지 않는 석율의 최대 무기는 때와 상대를 불문하는 강력한 친화력. 누구를 상대하든 먼저 말을 붙이고, 자신이 인정한 상대라면 진심으로 친해질 준비가 되어 있는 석율.

일을 하는 짬짬이 회사 구석구석을 쉬지 않고 돌아다니며 정보를 빨아들이는 통에 모르는 게 없고, 그에게 들어간 소문이 사내에 퍼지는데 채 1초도 필요치 않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를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원 인터의 확성기, 개벽이 등으로 부른다. 하지만, 정작 그가 듣고 싶어 하는 호칭은 워커홀릭. 일이 아니면 죽음을.. ! 낮이고 밤이고(?) 일하는 게 가장 즐겁다는, 참 보기 드문 청년이다.

블루 컬러 노동자의 집안에서 태어난 석율은 현장의 소중함을 알기에 대한민국 모든 현장노동자들의 정점, 그들을 책임지는 대기업의 사장이 되리라 마음먹고 원 인터에 입사했다. 그 이름도 당당하게 화이트 컬러 신입사원이 되었건만, 자신감 넘치고 당당한 석율의 발걸음에 태클을 거는 자가 있었으니, 바로 그의 상사 성대리다.





[일러스트 / 윤태호 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