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소개

지윤수

지윤수 (임수정)

그녀만의 시선으로 수학을 대하고 사랑하는, 아성고 교사
“수학의 눈으로 보는 세상, 그리고 너”

기하학과 대수학 등 수론에 밝고 푸앵카레의 추측,
리만 가설에 관해 온종일 떠들 수 있으며
세계 7대 수학 난제 앞에서 늘 가슴이 뛰는 수학 덕후.

수학이 그저 입시 당락을 결정하는 학문으로 이용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입시교육의 꽃이 되어버린 수학, 그 무게에 짓눌린 아이들에게
수식의 아름다움과 증명의 즐거움을 가르치는 낭만 교사.

탄산수 같은 미소, 소녀같이 여린 몸집에 선한 인상이지만
한 번 마음 먹은 건 밀어 붙이고야 마는 강단과 고집을 가진 윤수.

수학자 하디의 가장 위대한 발견은 수학 천재 라마누잔이었던 것처럼,
윤수에게도 그런 존재가 나타난다.

새로 부임한 아성고등학교의 전교 꼴찌.
아성고 아이들이 가슴에 하나씩 달고 있는 번쩍이는 배지와 달리,
먼지가 뽀얗게 쌓인 트로피 같은 아이.
먼지를 털어내고 어루만져 주자 눈부시게 빛을 내는 한 아이, 승유.

윤수는 그 아이와 진심 어린 교감을 나누었고,
아이의 눈빛을, 성적을, 그리고 인생을 바꾸는 듯 했다.
아성고의 과열된 경쟁을 만들고 그 안에서 살아온 이들이 윤수와 승유를
그들 멋대로 잘못된 프레임 안에 가둬 버리기 전까진.
류성재

류성재 (최대훈)

사랑과 승부근성 그 사이 어디쯤 완벽주의자, 지윤수의 약혼자
교육부 기획조정실 행정사무관.
일찌감치 행정고시를 패스하고 고속 승진한 뇌섹남이다.
잘난 외모, 잘난 집안 등 빠지는 것 없는 남자답게
늘 자신감 넘치지만 조금 철이 없고 이기적이기도 하다.
그러나 윤수 앞에서만큼은 남들이 상상 못 할 다정함과 귀여움을 선보인다.

야당 총수를 지낸 거물급 정치인인 아버지 아래 권력과 재력을 두루 갖춘 부족함 없는 집안 환경임에도
성재는 집요한 추진력과 승부 근성을 타고났다.

윤수와의 결혼 역시 성재의 승부욕이 지켜낸 결과물이다.
성재의 배경에 부담을 느끼고 떠나려는 윤수와의 실연을
패배와 좌절로 인식한 성재의 승부근성이 발동했기 때문이다.
결국 아버지의 뒤를 이어 정계 진출을 하겠단 약속까지 하며 윤수와의 결혼을 밀어붙였다.

그런데 결혼을 앞두고 듣게 된 청천벽력 같은 사실.
윤수와 그녀의 제자인 고등학생 사이에 스캔들이라니.

근거 없는 헛소문일 뿐이라며 믿지 않았으나,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그녀의 이름에
자존심이 상하고 집안에서 비난까지 받으며 마음이 무너진다.
윤수에 대한 믿음은 원망으로, 사랑은 집착으로 점점 변해간다.
지현욱

지현욱 (오광록)

윤수의 아버지
인생 통틀어 윤수에게 가장 많은 영향을 끼쳤다.
수학과 교수였으나 정신적인 이상증세를 겪으며
요양병원 신세가 된 지금도,
아버지는 윤수의 유일한 혈육이자 정신적 지주다.
수학의 세계에만 빠져 지내는 듯하지만,
때로 뜻하지 않게 툭 던지는 말을 통해
위로와 새로운 영감을 주기도 한다.
윤수가 아끼는 제자 승유를 만나고 난 이후,
승유와 수학 얘기를 나눌 때만큼은
왕성하게 연구하던 시절로 돌아가 버리는
뼛속 깊이 수학에 미친, 수학에 올인한 수학자.
신경인

신경인 (전국향)

류성재의 모친이자 지윤수의 예비 시어머니
재벌 명연가의 고명딸.
이상적인 정경유착의 모델로 류현일과 정략결혼했다.

아들 성재가 기우는 결혼을 하는 것이 못마땅하지만
결국 허락했다.
자식 못 이기는 부모라서 허락한 것이 아니라,
윤수 하나를 허락해주고 대신 성재가
자신을 '대통령의 어머니'로 만들어 주는 길을
걷게 하려는 전략적 타협이었다.
원하는 며느리상이 아니었으나
이제부터 원하는 며느리상으로 만들면 되는 것.
성재와 윤수 커플의 모든 것을 쥐고 흔들려 한다.
류현일

류현일 (한기중)

성재의 부친이자 지윤수의 예비 시아버지
국회의원과 총리 등
정부 요직을 두루 지낸 거물급 정치인.

건강상 문제로 정치일선에서 물러난 이후
'청와대 입성'이란 못다 이룬 꿈을
대신 실현해주길 바라는 욕망으로
아들에게 압박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