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소개_이미지

하늘과 만나는 곳, 이승과 저승의 경계 <지리산>

지리산은 위로의 산이다.

조선 후기 동학교도들, 일제 강점기의 독립투사들 등
많은 이들의 피난처였고 희망의 땅이였던 이 산으로
지금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각각의 아픈 사연을 가지고 오르고 걷고 견디어낸다.

외롭고 쓸쓸한 회색의 도심에서 벗어나
넓고 광활한 지리산의 비경(秘境)을 배경으로
죽으러 오는 자, 죽이러 오는 자, 살리러 오는 자 등
산을 오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양하게 그려보고자 한다.

누군가를 살리는 사람들

등산의 가장 큰 목표는
살아서 산을 내려가는 것이다.


그 목표를 도와주기 위해 존재하는 사람들,
지리산 국립공원의 레인저들이다.

집중호우, 폭설, 산사태, 태풍 등 악천후 속에서도
산을 누비며 조난자들을 구하고
헬기가 뜨지 못하는 날은 다섯 시간이 넘는 거리를
조난자를 업고 뛰어야 하는 사람들.

그 누구보다 산을 잘 알기에
산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들을 해결해야만 하는
진정한 산지기들.

어쩌면 지금 이 시간에도 산 어딘가를 헤매고 다닐
누군가를 위해 희생하는 그들의 얘기를 담아보고자 한다.

작은 가치, 공존

국립공원이 추구하는 가치는 '공존'이다.

우리나라 1호 국립공원, 민족의 영산.
넓고 깊은 지리산은 사람만을 위한 곳이 아니다.
반달가슴곰들을 비롯한 수많은 동식물들의 터전이고
발전보다는 보존을 우위에 두는 '공존'의 공간이다.

생태계 파괴로 인한 기후변화로 야생동물들의 터전이 사라지면서
곳곳에서 발생한 각종 질병들로 모두의 삶이 힘든 시기.
자연과의 공존뿐만 아니라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 있어서도
배려와 이해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때인 것 같다.

우리 모두가 어떻게 공존하며 살아갈 것인지에 대한 가치를
이 드라마를 통해 고민해 보고자 한다.

산에 오르지 못하는 여자와 산을 벗어날 수 없는 남자의 이야기

누구보다 산을 사랑했지만
불의의 사고로 코마상태에 빠진 남자는
귀신이 되어 산을 떠돌고

누구보다 사람들을 구하려고 노력했던 여자는
휠체어에 올라 더 이상 산에 오르지 못하게 된다.

서로를 볼 수 없고 만날 수도 없지만
지리산이 그들에게 준 특별한 선물로
그들은 산에서 위험에 처한 사람들을 또다시 돕기 시작한다.

더 이상 사람들이 산에서 죽지 않도록 할 것이다.
자신들의 생명을 걸고 산을 지키며
진실을 밝히려는 레인저 이강과 현조의 이야기를 그려보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