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포토

쓰러진 구영과 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