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소개

김선비


김선비 (신정근)

500년 근무경력의 호텔 델루나 스카이바의 바텐더.
최장기 근무자로, 과거 장원급제까지한 선비였다는 자긍심이 강하다.

최서희


최서희 (배해선)

200년 근무경력의 호텔 델루나의 객실장.
딱 부러지는 성격과 똑 떨어지는 외향을 갖춘 여사님.
뼈대 있는 조선 명문가의 종손 맏며느리였다.

지현중


지현중 (표지훈)

호텔 델루나의 프론트맨.
한국 전쟁통에 사망하여, 70여 년 째 근무 중.
예의 바르고 착하지만, 일하기 싫어하는 영락없는 십대 소년.

김유나


김유나 (강미나)

호텔 델루나 인턴.
내면에 기구한 사연이 숨어있는 똑똑하고 당찬 여고생.
구찬성의 지배인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며 얼른 그만두기를 기다리고 있는 호텔 델루나의 인턴사원.

노준석


노준석 (정동환)

호텔 델루나의 총지배인.
1980년대부터 시작해 30년째 근무 중.
모든 것을 잃고 인생을 포기하려던 사업가는 생을 마감하려 들린 호텔에서, 여사장인 만월을 만났다. 그 뒤로 쭉 만월의 호텔에서 일하고 있다. 죽음을 앞두고 마지막 업무를 수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