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소개_이미지

서울시와 경기도 어디메쯤 자리한 허름한 동네 지화동.
18년 전 쌍둥이 여동생이 실종된 이곳에
한 남자 은계훈이 레스토랑을 차리며 이야기는 시작된다.

"기적 같은 판타지 멜로"

어느 날 갑자기 한 남자가 낯선 한 여자의 감정을 공유하게 된다.
그녀가 웃으면 그도 웃고 그녀가 울면 그도 운다.
그녀가 나를 보고 설레면 그녀의 설렘에 나의 설렘이 더해져 두 배로 설레고
그녀를 거절해 그녀가 아프면 나의 아픔이 더해져 두 배로 아프다.

그렇게 함께 웃고 울며 아파하다가
마지막에 가서야 밝혀지는 이 판타지의 비밀은
아무도 모르던 그들의 상처를 어루만져 주는 “기적”이 될 것이다.

"모두가 비밀을 가진 동네,
웃기고 무섭지만 아름다운 우리 동네,
지화동으로 놀러 오세요."


18년 전 은계훈의 쌍둥이 여동생이 사라진 동네, 지화동.
그로부터 18년 후인 현재.

아직 이 동네엔 잡히지 않은 범인이 살고 있을지 모르고
당시 목격자가 살고 있을지도 모르고
당시 방관자가 살고 있을지 모르고
떠났던 누군가가 돌아왔을지 모르고
떠나지 못한 누군가의 흔적이 남아 있을지 모른다.

그렇게 모두가 비밀을 가진 동네 지화동.
방심할 틈 없이 밝혀지는 비밀과 반전이
극을 한층 쫄깃하게 만들 것이다.

"결국은 휴먼 드라마"

잡아야 할 사람은 잡고
용서를 빌 사람은 빌며
용서해 줄 사람은 마음의 평화를 찾고
그렇게 과거와 현재가 맞물리며
결국은 힐링과 성장. 즉 휴먼 드라마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