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 및 인물 소개

상단 이미지

최수아 (조여정 님)

최수아 (조여정 님)

교도소에서 사형수들의 마지막 식사를 만든지 5년 째. 원래는 프리랜서 사진작가가 꿈으로, 언젠가 돈을 더 모으면 꿈을 이룰 날도 오겠지, 스스로 위안하며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 그런 와중에 나타난 사형수 강민중, 이 사형수의 마지막이 신경쓰인다.

강민중 (하준 님)

강민중 (하준 님)

무연고자에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사형수. 정신 질환 때문에 자신이 사형수라는 사실도 잊어버리고 살아가고 있다. 그가 신청한 마지막 식사 역시 교도소에서 유래 없는 것인데다가, 사형 집행을 두 번이나 받게 되면서 교도소 안의 관심 대상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