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의도

로고
죽이고싶었다
'매의 눈', '신의 손'이라 불리는 전설의 레지던트가 있다.
루빼(확대경) 없이 미세혈관을 문합하고,
C-arm(이동식 엑스레이) 없이 복중 바늘을 찾아내며
2시간짜리 수술을 1시간 만에 해내는 절대능력의 레지던트.

그러나...

그 훌륭한 능력을 그는 복수를 위해 쓴다.
15년 전, 무참히 살해된 아버지의 원수를 갚기 위해
구생求生의 의술을 살생殺生의 방법으로 쓰는 것이다.
그것도 아주 서서히…
고통스럽게 죽이기 위해….

15년을 준비한 복수.
교도소와 장기이식센터를 넘나드는 폭주.

하지만…

복수의 칼날이 원수의 심장에 닿는 순간,
그는 깨닫게 된다.
자신이 겨누고 있는 것은
원수의 목숨이 아닌 자신의 운명임을.

위대한 의사로 남을 것인지
희대의 살인마로 남을 것인지
결정은 그의 손에 달려있다.


선과 악
삶과 죽음
복수와 구원
메스를 쥔 그는 과연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