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소개

최수지 (30세)

최수지 (30세)

은퇴한 전직 체조선수 / 서빙걸

모델처럼 마르고 긴 몸. 국대시절 혹독한 훈련의 후유증으로 습관성 어깨탈구와 거식증이 있다. 화끈하고 직설적인 기분파. 판정비리나 불공정한 것만 보면 성질이 폭발한다.
고영토 (34세)

고영토 (34세)

은퇴한 전직 스케이트 선수 / 주방장

한때 빙상계의 전설. 메달로 전설이 아니라 역대급 부상으로. 왼무릎 바로 윗부분을 절단해야했던 비운의 선수. 한쪽 다리를 잃은 대신 손으로 할 수 있는 거의 모든 기능 획득에 올인. 각종 기계, 컴퓨터 다루는데 능하다.
피스톨박 (34세)

피스톨박 (34세)

은퇴한 전직 사격선수 / 파파라치 카메라기자

본명 박현수보다 전설의 피스톨박으로 더 유명한 타고난 사격천재. 클레이사격 훈련 중 날아온 접시파편에 오른 눈을 정통으로 맞고 시력을 상실하는 비운 끝에 노메달로 은퇴. 권총을 격발하는 느낌과 카메라 셔터를 누를 때의 느낌이 비슷하다는 점을 깨닫고 스포츠전문 프리랜서 파파라치 기자로 변신.
오복태(40세)

오복태 (40세)

전직 태권도코치 / 현, 길의 매니저 겸 동네 태권도 관장

길의 실업팀 코치였고. 길이 폐인이 되어 생사를 넘나들 때마다 업고 병원으로 뛴 장본인. 입심 좋고 성격 무른 사내. 길이 멘탈코치가 되자 부업으로 매니저 겸 같이 다니고 본업은 동네 태권도 단장. 애들이 없어 문 닫기 직전이다. 체대 입시를 앞둔 아들이 있어 체육계 정보에 빠삭하다.
여상구 (28)

여상구 (28세)

전직 레슬러 / 주류배달업자

전직 레슬러로 언뜻 보기엔 조폭 같지만 알고 보면 순하고 여린 남자. 오랜 훈련으로 귀가 일그러져 있고 말귀를 잘 못 알아들어 별명이 사오정. 힘쓰는 종목인 만큼 은퇴 후 스포츠도박 브로커 등 음지의 세계로 빠진 친구들이 많아 은밀한 곳에서 이뤄지는 음성적 정보획득에 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