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포토

활과 상운의 50년 전 인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