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의도

로고
블랙독(Black Dog) 증후군.
단지 색이 검다는 이유만으로
검은 유기견 입양을 꺼리는 현상.
각자도생(各自圖生).
각자가 스스로 제 살길을 찾아
경쟁해야만 하는 이 시대.

한 번의 실패가 영원한 낙인이 될 수 있는
우리 사회에서도 편견을 떠안고 소외된
‘블랙독’들은 늘 존재한다.
‘우리, 함께’라는 말보다
‘혼술, 혼밥, 비혼’으로 대표되는
‘나홀로’가 대세인 이 시대에서
어쩌면 우리 모두는 ‘블랙독’이 아닐까.
혹여 자신이 소외되더라도
서로를 이해할 여유, 보듬을 용기 없이
원래 세상이 그러하다는 듯 쉽게
포기한 채로 세상에 자신을 던져두니 말이다.

주인공 고하늘도 그중 하나다.
‘강남 8학군’ 대치동에 위치한
사립고의 신입 교사.
겉보기에는 남부러울 것 하나 없어 보이지만,
사실 그녀에게는 ‘1년짜리 기간제’
교사라는 비밀이 있다.
하지만 학교는 이런 문제들을
외부에 알리고 싶어 하지 않는 분위기이고.
게다가 첫 출근부터 교무부장의 낙하산,
거짓말쟁이라는 오명까지 쓰게 된다.
오래도록 꿈꿔온 선생님이 됐다는 기쁨도 잠시,
사립학교라는 총성 없는 전쟁터에서
‘진정한 선생님’이 되는 게임에
오롯이 내던져진 것이다.

학교라는 이 사회의 축소판 안에서
그들만의, 그 세계만의 특수한 비밀과 룰 속에서
자신이 처한 현실의 쓴맛을
거듭 느끼게 되는 하늘.
하지만 그녀가 이대로
무너질 것이라는 속단은 이르다.
자신의 신념을 지키며,
‘진짜 선생님’이 되기 위해 기꺼이
전쟁터에서 고군분투할
준비가 돼 있기 때문이다.

‘교사는 있지만 진정한 스승은 없다’고
말하는 시대.
이 드라마는 이러한 현실 속에서도
어떻게든 교사의 ‘의’를 찾고자 하는
이들의 짧지만 긴 여정을 담고 있다.
이들의 길에 발맞춰 함께 걷다 보면,
모두가 절망적이라고 말하는
우리 교육의 현실 속에서도 작은
희망의 불씨를 발견할 수 있지 않을까.

이제,
편견을 깨고 이들과 소통할 수 있을지는,
우리의 몫이다.
하단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