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소개

도정우 (남궁민)

도정우 (남궁민)

서울지방경찰청 특수팀 팀장

까치집 같은 머리, 구부정한 자세, 애처럼 물고 다니는 사탕. 게다가 길치 중의 길치! 어제와 오늘이 같고 오늘과 내일이 같은 옷차림에 괴랄한 대일밴드까지 더하면 어디에 내놓아도 부끄러운 훌륭한 패션테러리스트다. 과하게(?) 잘하는 본업 빼놓고는 과하게(?) 모자란 느낌.

지금의 모습으론 믿기지 않겠지만 도정우는 한때 경찰청의 셀럽이었다. 경찰대 재학 중 삼시를 패스하고 경찰에 임관, 비교할 상대가 없는 업무능력과 위아래를 어우르는 넘치는 카리스마. 무심한 듯 시크한 성격에 회사 내 팬클럽이 결성되었을 정도다.

그 뿐인가 운도 좋았다. 될 놈은 된다는 전설의 레전드. 예를 들면, 계단으로 도망치는 범인 엘리베이터 타고 가서 잡기. 서류 떼는 장소를 착각해 빙 돌아가다가 범행 증거 확보하기. A사건 범인 쫓아가다 놓치고 B사건 범인 잡았는데 A사건 범인은 다른 놈이기!

어쨌든 이때쯤의 도정우는 정말 멋있었다. 근데 왜 이렇게 되었을까? 감나무에서 떨어졌다는 설이 유력하게 떠돌지만, 진실을 아는 사람은 도정우 뿐. 경찰청 팬들의 마음도 못 알아주고 빙구처럼 웃는 도정우가 야속할 뿐이다.

그러나 그들 모두 간과하고 있는 것이 있다. 아무 생각 없어보이는 해맑은 얼굴에 종종 드리워지는 그림자. 불쑥불쑥 아무도 모르게 드러나는 어둡고 차가운 시선들. 그 모습을 보았더라면 그들은 이제쯤 혼란스러울 것이다.

도정우는 대체 어떤 사람인가?
정순구 (우현)

정순구 (우현)

순정LP 사장

덩치가 작고 구부정해 실제 나이보다 더 들어 보인다. 젊은 시절 착하게 살다가 고생을 많이 해서라는데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못된 말만 일삼지만 속정이 깊다. 어린 시절 어디서 굴러들어온 놈인지 알 수 없는 정우를 거두어서 키워준 장본인. LP를 하도 좋아해 부업으로 LP가게를 운영 중.
백현수 (정대로)

백현수 (정대로)

약팔이

마약 빼고 세상 모든 약을 취급한다. 진통제, 환각제, 특이 질환 치료제까지. 필요한 사람들에게 필요한 것을 구해주는데 범법자라고 손가락질 당하는 것은 억울하다. 물론 정상 유통 경로보다 쬐~끔 더 붙여 팔고 있긴 하지만 대한민국은 자본주의 국가 아니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