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어바웃나인

이미지

나인 작가에게 묻고 싶었던 24가지

 
 
정말 묻고 싶었습니다.
 
 
 
 
1
 
'나인' 송재정 작가에게 묻고싶었던 24가지(인터뷰)
 
 
tvN 20부작 월화드라마 '나인: 아홉번의 시간여행'이 2회밖에 안 남았다. 14일이면 끝난다. 시즌2도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 지난 3월11일 첫 방송 이후 '나인'을 보면서 궁금했다. 도대체 이 '나인' 작가는 어떤 작가야? 과연 어떻게 끝날까? 최근 서울 여의도 집필실에서 송재정 작가(40)를 만나 두서없이 24가지를 물었다. 19, 20화 스포일러를 빼고 답변을 정리해봤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인터뷰는 유쾌하게 진행됐다.

#1. '나인' 시청자들은 다 아는 것이지만, 부연하면 '나인'은 과거 20년 전으로 돌아갈 수 있는 타임머신으로서 향에 얽힌 이야기다. 주인공인 방송사 앵커 박선우(이진욱)가 히말라야 산에서 죽은 형 정우(전노민)와 뇌종양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은 자신을 구하기 위해 향 9개를 피면서 얽히고설켜 18화까지 왔다. 이 와중에 죽은 사람이 살아나고, 산 사람 죽은 경우가 부지기수. 심지어 박선우의 애인 주민영(조윤희)은 조카 박민영이 되기도 했다. 마지막 향으로 또 과거에 간 선우가 과거에 갇힌 채 끝난 게 18화까지 스토리다. 그리고 송재정 작가는 이미 20화까지 대본을 끝낸 상태다.

#2. 평소 드라마나 시트콤을 즐겨 본 시청자라면 다 아는 것이지만, 또 부연하면 송재정 작가는 '순풍산부인과'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 '똑바로 살아라' '귀엽거나 미치거나' '거침없이 하이킥' '크크섬의 비밀' 같은 극강의 시트콤들을 집필한 데 이어 2010년 로맨스 코미디물 '커피하우스', 지난해 드라마 '인현왕후의 남자'까지 만들어낸 화려한 필력의 작가다.
 
 
 
 
-'나인' 폐인들이 그런다. 당신은 천재라고.
 
- "마지막 향의 못된 짓, 드라마 주제" (인터뷰中)
.
.
 
기사 원문
 
스타뉴스
 

 
 
 
 
 
 
2
 
 
나인 이진욱-조윤희 종영소감
 
조선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