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소개

홍심
홍심 (여, 20대 중반, 본명 윤이서)
신량역천 (身良役賤, 양인 신분이면서 천역에 종사하던 부류) 인 홀아비 봉수군 (봉화를 올리던 사람) 의 노처녀 외동딸로 송주현 최고령 원녀다. 지독한 가뭄으로 끼니 걱정 하느라 피가 말라가는데 난데없이 혼인을 하란다. 왕세자가 비 안 오는 책임을 물어 원녀∙광부를 반드시 혼인 시키라! 명을 내렸단다.

헐... 왕세자 걔, 미친 거 아냐? 내가 혼인하면 비가 온다는 거야? 내가 뭐... 신神이니? 도깨비니?

억지혼인을 거부하다 현감에게 끌려가 장 백 대를 맞고 사망하게 생긴 찰나, 하늘에서 뚝 떨어진 사내가 있다! 원득이다! 원득이가 돌아왔단다! 그녀는 눈물로, 지가 원득이 인 지 조차 모르는 원득이와 원치 않는 혼인을 하게 된다. 빠져들 것 같은 그윽한 눈, 꿀 떨어질 것 같은 음색, 귀티 나게 생긴 얼굴에 섬섬옥수까지... 보고 있으면 은근히 마음이 설레기도 하지만 아무 것도 할 줄 모르고, 아무 짝에도 쓰잘데기 없는 모습을 보면 욕이 방언처럼 터져 나온다.

허우대 멀쩡한 사내가 밥값은 해야지? 우라질! 밥만 축낸다. 짚신이라도 삼아 한 푼이라도 벌어야지? 육시랄! 닷 푼 축낸다. 이건 더러워서 불편, 저건 냄새나서 불편, 그것은 괜히, 느낌적인 느낌이 불편하단다. 왕자병 제대로 걸린 이 사내, 당장에라도 내쫓고 싶지만, 보면 볼수록 심상치가 않다. 무예 출중한 건 물론이고, 언문이며 한문이며 글짓기 솜씨마저 예사롭지 않다.

이 사내는 분명, 원득이가 아니......면 어때?

홍심은 그의 출중한 노동력을 착취해 돈이라도 왕창 벌어볼 요량이었다. 조선 최초의 해결완방(말하자면 흥신소)을 차려 원득을 온갖 일에 부려먹는다. 하지만 차츰 자신의 거짓말에 속아,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원득이 좋아진다. 진짜 원득이가 아니어도 상관없을 만큼. 숨기고 있던 자신의 과거가 모두 들통 나도 괜찮을 만큼.

정제윤  (남, 20대 후반, 한성부 참군)

정제윤
(남, 20대 후반, 한성부 참군)
지식은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급, 식견은 삼정승을 뛰어넘는 수준. 잡학, 잡기에도 능한 뇌섹남이지만 앞길이 꽉 막힌 서자 출신이다. 굳이 하지 않아도 될 일을 도맡아 해 정굳이라 불린다. 배다른 형 대사간 정사엽에게 받은 모멸감을 되갚아 주는 방법은 출세 밖에 없으니 남들 다 꺼리는 일도 굳이굳이 하는 수밖에. 아무도 풀지 못한 세자 율이 낸 문제를 푼 덕에 그의 눈에 든다. 승차 좀 해보나, 했지만 율이 사라지는 바람에 물거품이 된다.

우연히 만난 홍심에게 첫눈에 마음을 사로잡힌다. 태어나서 이런 느낌은 처음이다... 라고 말하면 비웃을 텐데 진짜, 진짜다. 출셋길 막힐까 비밀로 했던 안면인식장애. 사람 얼굴을 전혀 알아보지 못하는 제윤이 일부러 기억하려 애쓰지 않아도 또렷이 알아볼 수 있는 유일한 한 사람. 그런데 그런 홍심에게 낭군이 생겨버렸다.

아무리 봐도 이상한 사내... 원득이. 미워해야 맞지만 자꾸 친구 먹게 되는 사내... 원득이. 그가 세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엄혹한 갈등이 시작된다. 홍심을 향한 연모... 그것이 문제다.

연씨 (남, 40대 후반, 봉수군, 홍심의 양아버지)

연씨
(남, 40대 후반, 봉수군, 홍심의 양아버지)


몸은 비실비실 마음은 여리여리. 신원불상의 부상당한 사내를 주워다 원득이라고 속인다. 홍심이 혼인을 원치 않는다는 걸 알지만 죽는 것 보단 낫지 않나. 동네사람들이 아∙쓰∙남이라 아무리 구박해도 귀여운 내 사위 원득이!

홍심과 백년해로 하면 딱 좋겠는데... 원득이가 세자란다! 두 사람의 슬픈 인연이 나 때문에 시작된겨? 홍심과 원득을 생각하면 마음이 미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