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소개

원득이
원득이 (남, 20대로 추정, 본명 이율)
아·쓰·남 이다. ‘아무짝에도 쓰잘데기 없는 남정네’ 라는 뜻, 되겠다. 장작을 팰 줄 아나, 새끼를 꼴 줄 아나, 똥지게를 짊어질 줄을 아나. 그야말로 당최 할 줄 아는 것이라고는 없다. 때문에 부인인 홍심에게 온갖 구박을 다 당한다. 이 느낌 몹시 생소하다. 나는 절대 이런 대접을 받을 사람이 아닌 것만 같은, 이 느낌적인 느낌은 뭐지?

그렇다. 원득이는 그런 대접을 받을 사람이 아니다. 얼마 전까지 그는 외모헌칠하고 문무겸비한데다 ‘텐-텐-엑스텐’에 빛나는 활쏘기 신궁 타이틀까지 거머쥔 완벽남! 장차 이 나라의 왕이 될, 왕세자 이율이었으니까!

그러나 그는 결코 행복한 세자가 아니었다. 문文과 무武에 능통했고, 조강∙석강∙야대∙회강을 거르는 법이 없었으며 일거수일투족에 한 치의 흐트러짐도 없는 완벽한 세자였으나 그는 궁 안에서 사는 모든 날들이 불편했다. “지금 나만 불편한가?”를 달고 살던 이 불편 세자는 어느 날부터 진짜 불편해진다. 나날이 심해지던 흉통! 그것은 누군가의 독살 시도 때문이었다. 우여곡절 끝에 자신을 살해하려던 배후를 찾아냈으나 단죄할 기회를 놓친다. 살수의 공격을 받고 치명상을 입은 뒤 저도 모르는 새 원득이가 되는 바람에.

그는 세자시절 자신이 내렸던 ‘이 나라 원녀 광부를 당장 혼인시키라는 명’에 따라 혼인을 안 하면 큰 일 치르게 생긴 노처녀 홍심과 부부의 연을 맺는다. 첫눈에 반해 쫓아다녔다는데... 그럴 리가!
드럽고 어렵고 위험한 일도 척척 해냈다는데... 그럴 리가! 홍심은 걸핏하면 도끼눈을 한 채 낫을 치켜들고는 온갖 잡일을 부려먹는다. 조선 팔도에 이런 악처가 또 있을까 싶지만...이상한 건 홍심에게 근사한 낭군으로 인정받고 싶어진다는 것.

새록새록 부부지정이 싹트는 동안, 원득은 자신이 누구인지 자각한다. 나는... 세자다! 그리고 나에겐 이미... 빈이 있다! 구중궁궐로 돌아가 다시 왕세자의 자리에 앉았으나 그는 홍심과의 사랑을 이룰 수도 없었고, 복수를 완성할 수도 없었다. 불행히도 자신이 죽기 전 벌어진 그 일, 을 기억하지 못했으므로.

왕(남, 40대 중반, 능선군 이호, 추후 선종)


(남, 40대 중반, 능선군 이호, 추후 선종)

선왕이 의붓형을 죽인 뒤 다음은 내 차례구나 직감했을 때 뭐라도 해야 했다.
야심을 숨기고 쥐죽은 듯 살았지만 죽임을 당하느니, 죽이는 편이 낫지 않은가?

“그대는 용상에 앉을 수 있지만 그대의 부인은 그 옆에 앉을 수 없소.”

반정무리의 거래를 받아들였다. 그렇게 얻은 왕의 자리인데... 만 가지나 될 정도로 많아 만기라 불렸던 임금의 업무는 버겁기만 하고 공신들 등쌀에 치여 하루도 편할 날이 없다. 내가 이러려고 왕이 되었나, 자괴감이 들고 괴롭다. 아들 율의 든든한 뒷배가 되라고 김차언을 택했는데 그것이 오판이었다.

옹졸하고 야비한 구석이 있는, 잘난 아들에게조차 질투를 느끼는 한심한 아버지. 하지만 마음 한 구석에는 늘 아들과 잘 지내보고 싶은 갈망이 있다.

중전 박씨  (여, 30대 중반)

중전 박씨 (여, 30대 중반)

남자 요리하는데 천부적인 재능을 가진 요섹녀.
젊음과 아름다움에 대한 과도한 집착으로 자기보다 예쁜 것들은 모두 질투한다. 특히 세자빈!

정국의 주도권을 쥐어 자신의 아들인 서원을 반드시 왕위에 올리는 것이 지상목표.
때마침 사라져준 세자로 인해 만세삼창을 부를 참인데 세자 죽음의 배후로 몰려 위기를 맞는다. 우물쭈물하다가는 아들이 죽게 생겼다.
살아있을 지도 모른다는 소문이 도는 율 때문에 신경이 곤두선다.

아, 머리 아파.

서원대군 (남, 10대 중반, 중전 박씨의 아들

서원대군
(남, 10대 중반, 중전 박씨의 아들)

지학 志學을 넘기며 훌쩍 남자로 성장해 궁녀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든다.
정치적 야심이 없어 의붓형인 율을 정적이라 생각해 본적 없지만 부러운 것은 단 하나, 그의 여인 세자빈.

혈기방장 血氣方壯한 나이, 해맑은 미소로 마음을 숨겨도 풋풋한 첫사랑에 밤잠을 설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