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 제보함

Australia police

호주 경찰에 의해 피를 본 한국 여성 (53세) 입나다.
이 억울함을 말하고 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