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미지

요시타카 유리코도 ‘매너손’? 마지막 인증샷 눈길!

OCN <뱀검2>, 요시타카 유리코도 ‘매너손’?
마지막 촬영 인증샷 눈길!
 
“영원히 잊지 못할 작품” 소감 밝혀
 
 
OCN 국내 최초 뱀파이어 수사극
<뱀파이어 검사2>
오는 11월 18일(일) 밤 11시, 최종화 ‘뱀파이어의 귀환’ 방송
 
 
 
최근 일본은 물론 국내에서도 대세녀로 인기를 얻고 있는 요시타카 유리코가 OCN <뱀파이어 검사2>의 촬영현장에서 훈훈한 모습을 공개해 화제다. 요시타카 유리코가 마지막 촬영을 기념하며 유선동 감독과 함께 찍은 사진에서 ‘매너손’을 선보이고 있는 것.
 
<뱀파이어 검사2> (매주 일요일 밤 11시 방송)는 어느 날 갑자기 뱀파이어가 되어 버린 기막힌 운명의 대한민국 검사(연정훈 분)가 자신의 정체를 숨긴 채, 뱀파이어의 특별한 능력을 이용해 각종 사회악을 해결해 나가는 국내 최초 뱀파이어 소재의 범죄 수사 드라마. 극중에서 요시타카 유리코는 영적인 능력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점성술사 ‘루나’ 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특히, 지난 10화 마지막 장면에서 나쁜 뱀파이어 권현상에게 잡힌 모습이 공개돼, 요시타카 유리코에게 과연 어떤 일이 생길 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요시타카 유리코가 <뱀파이어 검사2> 마지막 촬영을 마친 후 스탭들과 함께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유선동 감독과의 기념 사진에서 팔짱을 끼지 않고 혼자 손을 쥔 ‘매너손’을 발휘하며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뿐만 아니라 특유의 미소로 여유로워 보이는 요시타카 유리코에 반해, 경직된 유선동 감독의 어쩔 줄 몰라 하는 표정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이 날 요시타카 유리코는 <뱀파이어 검사2>의 마지막 촬영을 기념하며 제작진이 준비한 깜짝 축하파티에 감격을 했다는 후문이다. 요시타카 유리코는 케이크의 촛불을 불기 전에 소원을 빌라는 한 스탭의 말에 “<뱀검2> 최종화가 역대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길 바란다”는 소원을 빌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요시타카 유리코는 “빽빽한 촬영 스케줄 속에서도 스탭 분들이 저를 위해 깜짝 파티를 열어주시다니, 정말 감격스럽고 감사하다”며 “한국에서 따뜻한 기억만 안고 일본으로 돌아가게 될 것 같다. <뱀파이어 검사2>는 제 인생에서 영원히 잊지 못할 소중한 작품이 될 것”이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요시타카 유리코는 얼굴도 예쁜데, 매너도 좋네!”, “감독님 진심으로 부럽습니다”, “케이크 촛불 끄는 요시타카 유리코의 모습이 꼭 요정 같다” “시즌 3에도 요시타카 유리코 나왔으면 좋겠다”, “벌써 최종화라니, 너무 아쉽다. 마지막까지 본방사수 해야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는 11월 18일(일) 밤 11시에 방송될 <뱀파이어 검사2> 최종화 ‘뱀파이어의 귀환’편에서는 뱀파이어 이경영의 폭주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특검팀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한 이원종, 요시타카 유리코 그리고 김지영까지 그들을 구하기 위한 뱀파이어 검사 연정훈의 반격이 시작된다. 하지만 위기의 순간마다 나쁜 뱀파이어 권현상이 나타나 연정훈을 방해하고, 두 뱀파이어의 목숨을 건 마지막 결전이 펼쳐진다.
 
 
**요시타카 유리코는?
청순하면서도 매력적인 외모로 큰 인기를 얻은 요시타카 유리코는 영화 <뱀에게 피어싱> <간츠>를 통해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일본의 인기배우다. 2006년 영화 <노리코의 식당>으로 데뷔한 6년 차 베테랑 연기자. 특히, 2008년 영화 <뱀에게 피어싱>을 통해 제32회 일본 아카데미상 신인배우상, 제18회 일본 영화비평가대상신인상, 제51회 블루리본상 신인상을 휩쓸며 연기력까지 인정받았다. 이번 <뱀파이어 검사2>를 통해 국내 드라마에 첫 출연하게 되면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