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미지

<뱀파이어 검사 2> 미공개 X파일!

OCN <뱀검2>, 연정훈 락커 본능 폭발?!
미공개 X파일 대방출!
 
 
OCN 국내 최초 뱀파이어 수사극 <뱀파이어 검사2>
오는 11월 11일(일) 밤 11시, 10화 ‘악마의 탄생’편 방송
 
 
 
OCN <뱀파이어 검사2>에서 섹시한 뱀파이어로 활약 중인 연정훈이 비하인드 스틸 컷에서 색다른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에서 냉철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모습과는 달리 재치 넘치는 180도 반전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것.
 
<뱀파이어 검사2>는 어느 날 갑자기 뱀파이어가 되어 버린 기막힌 운명의 대한민국 검사(연정훈 분)가 자신의 정체를 숨긴 채, 뱀파이어의 특별한 능력을 이용해 각종 사회악을 해결해 나가는 뱀파이어 소재의 범죄 수사 드라마. 극중에서 연정훈은 산 자의 피를 먹어야만 살 수 있는 뱀파이어의 숙명을 거부한 채, 뱀파이어로서 가진 각종 능력들을 활용해 법을 수호하는 냉철한 검사 ‘민태연’ 검사로 활약 중이다.
 
공개된 사진에서 연정훈은 촬영장에서 위트 넘치는 모습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끓어오르는 락커의 본능을 참지 못하고 붐 마이크를 움켜쥔 채 노래하는 시늉을 하거나 주머니가 아닌 바지 벨트 고리에 손가락을 끼워 넣는 등 유머감각을 제대로 발휘하고 있는 것. 또한, 극중에서 피 대신 사용하는 복분자 100% 원액을 들이킨 뒤 잔뜩 인상을 찌푸리고 있어 웃음을 자아내게 만들고 있다. 한시도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는 모습에서는 연정훈의 연기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고 있다고.
 
<뱀파이어 검사>를 기획한 CJ E&M의 이승훈 PD는 “연정훈씨가 밤샘 촬영이 계속되는 빡빡한 촬영 스케줄 속에서도, <뱀검>의 주역답게 전혀 지친 기색이 없이 활기찬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다”며 “연정훈씨를 중심으로 똘똘 뭉친 제작진과 배우들이 선보이는 환상적인 호흡이 작품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는 비결인 것 같다. 단 2화만이 남은 <뱀검2>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연정훈, 락커 본능 폭발? 슈퍼스타K 나가도 될 듯” “연정훈 비주얼 폭발일세, 일상 사진도 화보 돋네” “<뱀검>에서 피가 복분자 였구나! 인상 쓰는 모습도 귀엽다” “<뱀검2> 민태연 검사의 일상생활을 훔쳐보는 느낌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는 11월 11일(일) 밤 11시에 방송될 10화 ‘악마의 탄생’ 편에서는 뱀파이어가 된 이경영(조정현 분)이 김지영(지애 역)을 구하기 위해 폭주하는 스토리가 긴박감 넘치게 그려질 예정이다. 이경영은 요시타카 유리코(루나 역)의 필사적인 만류에도 불구하고 김지영을 납치한 괴한들을 하나 둘씩 제거해 나가고, 특검팀은 이경영의 뒤를 추격하기 시작한다. 연정훈(민태연 분)을 비롯한 특검팀이 목숨을 건 최대의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