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뉴스

OCN <더 바이러스> 충격 오프닝! 1화 관전포인트 셋

 
OCN <더 바이러스> 초반 3분 충격 오프닝!
엄기준 붉은 눈물 호기심 증폭
 
1() 10시 첫 방송 OCN <더 바이러스> 관전포인트 셋
1. 추적자 엄기준이 오히려 쫓기는 이유?
2. 엄기준표 액션+속도감 있는 화면 전개
3. 갑자기 흘러내린 붉은 눈물의 의미는?

1 () 10시에 베일을 벗는 OCN <더 바이러스(연출: 최영수, 극본: 이명숙, 제작: JS픽쳐스)>가 초반 3분 충격 오프닝으로 안방극장을 뒤흔든다.
이날 방송될 1화는 시작부터 약 3분 동안 숨가쁘게 펼쳐지는 엄기준의 액션 연기를 속도감 있는 편집으로 담아내는 한편, 플래시백 기법으로 이후 전개에 대한 중요한 힌트를 제공하며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국내 최초 바이러스 소재 TV 드라마로 기대를 모은 <더 바이러스>가 시청자와의 강렬한 첫 만남을 준비하고 있는 것.
충격 오프닝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부분은 집념의 바이러스 추적자로 알려진 엄기준(이명현 역)이 오히려 중무장한 경찰 특수기동대에 쫓기고 있다는 사실. 치명적인 바이러스의 위협을 밝혀내던 엄기준에게 어떤 변화가 일어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TV 드라마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엄기준의 액션 연기도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방송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엄기준의 마초 캐릭터는 건물 계단에서 경찰의 추격을 따돌리기 위해 거친 몸싸움도 마다하지 않는 거친 매력을 발산한다. 촬영 현장에서는 엄기준 추격씬의 속도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멀티 카메라를 활용한 촬영에 헬리캠을 동원한 고공촬영까지 더해져 막다른 골목에 몰린 엄기준의 절박한 상황을 더욱 실감나게 표현하고 있다.
건물 옥상에서 경찰에 포위당한 엄기준의 눈에서 갑자기 흘러내리는 붉은 눈물은 <더 바이러스>의 전개에 대한 중요한 힌트가 될 것이라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엄기준은 투항하라는 경찰의 경고에 맞서다 갑자기 눈에서 핏빛 눈물을 흘리게 되는데, 이 눈물이 치명적인 바이러스와 어떤 관계를 가지고 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것. 주인공 엄기준이 감염되면 생존율이 0%인 치명적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인지, 그렇다면 죽음을 피할 수 없는 것인지 시청자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더 바이러스>를 담당하는 CJ E&M의 박호식 책임 프로듀서는 속도감과 긴장감 넘치는 오프닝을 보여주기 위해 편집에 공을 들였다. 배우들은 3분의 오프닝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폭설이 내린 추운 날씨 속에서 약 10시간 가량 작업해서 만들어낸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OCN 2013년 첫 번째 오리지널 TV 시리즈 <더 바이러스><신의 퀴즈>, <뱀파이어 검사>, <특수사건전담반 TEN> 등 과감하고 참신한 소재의 드라마를 선보이며 장르 드라마를 선도해 온 OCN10부작 미스터리 스릴러. 감염에서 사망까지 단 3일 밖에 걸리지 않는 생존율 0%의 치명적 바이러스를 추적하는특수감염병 위기대책반의 활약을 그린다. 특히 할리우드 바이러스 재난물과 달리 대한민국 시청자에게 익숙한 일상의 공간에서 죽음이 번져가는 한국형 바이러스물로서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서스펜스를 선사할 예정
첫 장면부터 강렬한 비주얼과 반전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더 바이러스>1 () 10시에 첫 방송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