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TEN2> 괴물 주상욱이 돌아왔다! 강렬한 예고영상!

2013. 3. 26
 
OCN <TEN 2> ‘괴물주상욱이 돌아왔다!
강렬한 예고영상 비주얼 쇼크
 
OCN <특수사건전담반 TEN 2> 4 14 () 11시 첫 방송
드라마야? 영화야? 빼어난 영상미 돋보이는 예고편에 호평세례
속도만점 편집으로 주연 4인방 매력 부각시켜
 
 
 
OCN의 기대작 <특수사건전담반 TEN 2(이하 TEN 2)>가 강렬한 예고영상으로 안방극장에 신선한 충격을 안기고 있다.
 
최근 방송을 통해 공개된 <TEN 2>의 메인 예고영상은 영화를 방불케 하는 감각적인 화면에 속도만점 편집으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오는 4 14 () 첫 방송을 기다리고 있던 애청자들은 물론, <TEN 2>를 처음 접하는 시청자들에게도 강렬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영상은 긴장된 표정의 남예리(조안 분)으로 시작해서 누군가를 찾아 달리고 있는 박민호(최우식 분), 모래 포대를 패대기 치며 분노하는 백도식(김상호 분)을 릴레이로 비춘다. 고속촬영과 감각적인 컷 전환으로 긴장감을 끌어올린 뒤, 마지막으로 등장하는 여지훈 팀장(주상욱 분)의 한 마디는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다. “놈을 잡는 유일한 방법은 쫓는 게 아니라 찾아오게 만드는 것이다라고 말하며 의자에 묶인 피해자를 내려다보는 모습은 괴물여지훈 팀장의 야누스적인 매력을 폭발시키고 있다. 트렌치코트 차림의 주상욱, 흰 셔츠에 권총멜빵 차림으로 에너지를 발산하는 김상호, 블랙 앤 화이트로 차분함을 강조한 조안, 검정색 레더재킷으로 한층 터프해진 면모를 뽐낸 최우식의 4색 스타일도 눈길을 끈다.
 
시청자들은 강렬한 비주얼 쇼크와 함께 돌아온 <TEN>의 귀환을 뜨겁게 반기고 있다. “역시 <TEN>이네요! 예고편부터 차원이 다름”, “영화라고 해도 믿겠어요. 엄청나게 기대중입니다!”, “여팀장님 돌아오셨군요”, “최우식 멋있어졌네요. 김상호 아저씨 분노연기도 대박!”과 같이 뜨거운 응원을 이어가고 있다.
 
스타일리시한 메인 포스터에 이어 예고영상을 통해서도 웰메이드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TEN 2>가 어떤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찾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웰메이드 수사물의 끝판왕답게 감각적인 영상과 치밀한 구성으로 돌아올 <TEN 2>는 오는 4 14 () 11시에 첫 방송된다.
 
<TEN>수사물=미드라는 공식을 깨뜨리고 시청자들과 언론의 뜨거운 호평 속에케이블 드라마의 수준을 끌어올린 화제작. 검거확률 10% 미만의 사건들만 수사하는 특수사건 전담반을 배경으로 괴물형사 여지훈(주상욱 분), 직관 수사의 달인 백도식(김상호 분), 심리추리에 능한 프로파일러 남예리(조안 분), 팔방미인 열혈 형사 박민호(최우식 분)의 활약을 그렸다.
 
방영 내내 정통 수사물의 한 획을 긋는 웰메이드 드라마로 주목 받았던 <TEN>은 평균 3.16%, 최고 3.91%의 높은 자체최고시청률(닐슨코리아, 케이블 가입가구 기준, OCN, tvN 합산치)을 기록했고, 전 화수( 9)가 케이블 동시간대 1위를 올킬하는 폭발력을 뽐내기도 했다. 또한 케이블 드라마 최초로 ‘그리메상 2011’에서 우수 작품상을 수상했고, 치밀한 구성과 실험성을 인정받아 ‘2012년 케이블TV 방송대상 대상까지 거머쥔 바 있다. 오는 4월 방송될 <TEN 2>는 전작의 주연배우들과 수사물계의 명품 콤비 이승영 감독, 이재곤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하며 드림팀의 귀환을 예고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