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TEN2> 긴장감 속 깨알웃음 터진다! 김상호 '나쁜 손'

2013. 4. 13
 
 
김상호, 조안에 나쁜 걸렸네~
스릴만점 <TEN 2> 깨알웃음 터진다!
 
OCN <특수사건전담반 TEN 2> 14 () 11시 첫 방송
코믹 콤비연기 나선 김상호-조안 3단 당황 표정 압권
긴장과 웃음 적절히 조화된 리드미컬 전개가 <TEN 2>만의 재미
 
 
 
OCN <특수사건전담반 TEN 2 (이하 TEN 2)>의 김상호와 조안이 코믹 콤비연기가 공개돼 화제다. 극중 백도식(김상호 분)이 남예리(조안 분)의 가슴에 손을 얹고 소스라치게 놀라는 나쁜 손촬영 장면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는 것.
 
13 <TEN 2(연출: 이승영, 극본: 이재곤, 제작: MBC C&I)> 제작진이 공개한 촬영 현장 사진 속에는 백도식 형사가 실수로 남예리 형사의 가슴을 만진 뒤 경악하는 장면이 3장의 사진에 담겨 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떻게 저런 일이 일어난거죠?”, “백도식 형사랑 남예리 놀라는 3단 당황 표정 대박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TEN 2>를 담당하는 김동현 PD“1~2화에 걸쳐 방영될 ‘UNDER-STAND’ 에피소드 중 백도식과 남예리, 박민호(최우식 분)가 사라진 여지훈 팀장(주상욱 분)이 남긴 단서를 찾다가 벌어지는 코믹한 상황이다. 배우들이 지난 시즌 호흡을 맞추며 가족처럼 가까워져서 코믹 연기도 무척 자연스럽게 소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긴장과 웃음을 적절히 조화시키며 뛰어난 강약조절을 선보인다는 점은 <TEN 2>만의 강점. 리드미컬한 전개로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지난 시즌부터 <TEN>의 주요 캐릭터들은 깨알 연기로 <TEN>만의 독특한 웃음코드를 만들며 살인사건 수사의 심각한 분위기를 이완시켜 왔다. 극중 독사로 불릴 정도로 관찰력과 직관이 탁월한 백도식 형사는 가끔 철 지난 유머를 던지는 등 의외의 인간적인 빈틈이 있는 인물로, 심리 추리에 탁월한 남예리 역시 여린 성격 때문에 곤경에 빠지거나 긴장 풀린 모습으로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던 것. 박민호 형사는 좌충우돌, 어리바리하는 막내로 풋풋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TEN 2>가 극 중간중간 보여줄 촌철살인의 위트와 개그감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한편, 14 () 11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2주에 걸쳐 방송될 ‘UNDER-STAND’ 에피소드에서는 테이프 살인사건이 발생 후 홀연히 사라진 여지훈 팀장의 행방과 용의자 F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직관수사의 달인 백도식 형사와 심리 추리 전문가 남예리, 열혈형사 박민호가 각자의 능력을 합쳐 충격적인 결론에 다가선다.
 
<TEN>은 시청자들과 언론의 뜨거운 호평 속에 대한민국 수사물의 수준을 끌어올린 화제작. 검거확률 10% 미만의 사건들만 수사하는 특수사건 전담반을 배경으로 괴물형사 여지훈(주상욱 분), 직관 수사의 달인 백도식(김상호 분), 심리추리에 능한 프로파일러 남예리(조안 분), 팔방미인 열혈 형사 박민호(최우식 분)의 활약을 그렸다오는 4 14 () 11시에 첫 방송될 <TEN 2>는 전작의 주연배우들과 수사물계의 명품 콤비 이승영 감독, 이재곤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하며 드림팀의 귀환을 예고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