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TEN2> 돌풍 무섭다! 최고시청률 3주 연속 경신

2013. 5. 20

<TEN 2> 돌풍 무섭다!!
3주 연속 시청률 경신하며 상승가도! 
 
명불허전 TEN팀의 수사력에 시청자들 TV 앞 집결!
6주 연속 타깃시청률 동시간대 1위 기록
OCN <특수사건전담반 TEN 2> 매주 일요일 밤 11시 방송
 

 
 
OCN <특수사건전담반 TEN 2> 3주 연속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9() 11시 방송된 <TEN 2> 6모딜리아니의 여인편이 평균시청률 2.0%, 1분당 순간최고시청률 2.6%를 기록하며, 시즌 자체 최고시청률을 3주 연속 경신하는 기록을 세웠다. (닐슨코리아, 케이블 가입가구 기준) 뿐만 아니라 OCN 메인 시청층인 25~49 타깃에서 첫 방송 이후 한번도 빼먹지 않고 연속 6차례 케이블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해 <TEN>의 저력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이 날 방송된 모딜리아니의 여인에피소드는 전혀 관련 없어 보이는 두 사건의 연관성을 찾아내는 TEN팀의 활약이 흥미를 더했다. 극중 양선화는 과거 그녀를 미워했던 시어머니, 유치원 캠핑에서 숨진 딸이 다니던 유치원 원장, 어머니의 죽음을 부인 탓으로 돌리며 그녀를 두려워했던 남편 등이 모두 죽음을 맞이하며 용의자로 지목된다. 하지만 TEN팀은 양선화의 남편이 살해당한 같은 날 벌어진 보석상 강도살인 사건이 연관되어 있음을 직감하고, 두 사건의 용의자가 동일인물임을 밝혀낸다. 결국 이번 사건은 양선화가 아닌 그녀를 사랑한 청부 살인업자의 짓임이 드러나며 마지막까지 긴 여운을 남겼다.
 
뿐만 아니라 이번 에피소드에서는 백도식 형사(김상호 분)의 맞선 내용이 더해져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기도 했다. 백도식 형사는 맞선 자리에 나가 상대 최상희(이현경 분)에게 첫 눈에 반하지만 살인 사건으로 인해 금방 자리를 뜰 수 밖에 없어, 노총각 형사의 애환을 보여줬다. 하지만 모든 사건을 해결 한 뒤, 동물병원에서 재회한 두 사람의 풋풋한 감정이 오가는 장면이 방송돼 시청자들에게 앞으로 백도식 형사의 러브 라인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역시 TEN 2는 사건을 풀어나가는 과정이 재미있다”, “수사에 사랑을 얹었다”, “백도식 형사 진짜 귀엽다. 맞선녀랑 잘 됐으면 좋겠다”, “한 여인을 향한 킬러의 사랑이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TEN 2>를 담당하고 있는 CJ E&M 김동현 PD“3주 연속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는 소식에 모두들 감사한 마음으로 제작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며, “다음 주 26일 방송 예정인 7우음도 살인사건에서는 기존 에피소드와 차별화된 전개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계속해서 많은 관심 바란다라고 전했다.
 
<TEN>은 시청자들과 언론의 뜨거운 호평 속에 대한민국 수사물의 수준을 끌어올린 화제작. 검거확률 10% 미만의 사건들만 수사하는 특수사건 전담반을 배경으로 괴물형사 여지훈(주상욱 분), 직관 수사의 달인 백도식(김상호 분), 심리추리에 능한 프로파일러 남예리(조안 분), 팔방미인 열혈 형사 박민호(최우식 분)의 활약을 그렸다.  <TEN 2>는 전작의 주연배우들과 수사물계의 명품 콤비 이승영 감독, 이재곤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하며 드림팀의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