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TEN2> ‘명탐정 시청자’와 두뇌게임 치열! 폐인양성

2013. 4. 25
 
 
<TEN 2> ‘명탐정 시청자 두뇌게임 치열!!
폐인 양성 속도 빠르다!
 
<특수사건전담반 TEN 2> 28 () 113화 방송
반전 거듭하는 흥미진진 전개에 시청자도 스마트해진다!
살인마 F 정체, 러브라인, 캐릭터 분석 갑론을박
 

 
OCN의 범죄수사스릴러 <특수사건전담반 TEN 2>(이하 TEN 2)이 명탐정처럼 날카로운 추리력을 갖춘 시청자들과 치열한 두뇌게임을 펼치고 있다. 스마트한 팬덤이 <TEN 2>를 보는 다양한 재미를 더해주면서 ‘TEN 폐인에 합류하는 시청자도 빠른 속도로 늘어가고 있다.
 
<TEN 2>(연출: 이승영, 극본: 이재곤, 제작: MBC C&I)는 치밀한 전개에서 오는 스릴과 영화에 버금가는 영상미로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방송 끝까지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반전은 시청자들이 입을 모아 말하는 <TEN 2>의 재미포인트. 하지만 일부 애청자들은 제작진이 화면 곳곳 담아둔 작은 단서를 찾아내는 뛰어난 촉을 자랑하고 있다. 시청자게시판에서는 작품을 관통하는 연쇄살인마 F의 정체는 물론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예측을 내놓는 등 깊은 내공을 소유한 고수들도 활약중이다.
 
<TEN 2>를 담당하는 CJ E&M의 김동현 PD“<TEN 2> 시청자들의 추리력과 관찰력이 상당한 수준이다. 1화 방송만 보고 극중 여지훈의 약혼녀를 살해한 범인이 모텔 308호 투숙객이라는 사실을 알아낸 시청자가 있었다. 본방송이 전파를 타는 동안에 짧게 스쳐 지나가는 화면을 보고 추리해내는 눈썰미에 제작진도 깜짝 놀랐다라는 일화를 전했다. 제작진도 더욱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신선한 충격을 주기 위해 노력중이라는 제작진의 전언.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TEN 2>가 방송되는 매주 일요일 밤 11시를 주기로 시청자들의 다양한 분석이 게재된다. 가장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화제는 살인마 F’의 정체. 지난 2화에서 여지훈(주상욱 분) 약혼녀의 살인자가 F가 아닌 F 모방범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새로운 수수께끼를 풀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1~2화의 방송화면 캡처자료는 물론 시즌 1에서 참고할 만한 증거자료까지 동원한 분석이 등장하며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것.
 
이번 시즌 주인공들의 러브라인을 예측하는 시청자들도 있다. 여지훈 팀장과 남예리(조안 분)가 연인으로 발전할 가능성, 여지훈 팀장과의 과거 연인 관계가 공개되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부검의 서유림(윤지혜 분)이 어떤 활약을 보일지에 대한 예측을 내놓고 있다.
 
이 밖에도 작품 속 캐릭터와 중요 장면, 포스터와 예고편까지 분석해 내놓은 열성적 시청자들의 의견은 <TEN 2>을 처음 접하는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관전포인트를 선사하며 <TEN>만의 팬덤 문화를 키우는 기폭제가 되고 있다.
 
오는 28 () 11시에 방송될 3화에서는 여지훈을 괴물 형사로 키운 스승 강교수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다. 스승의 충격적인 자살 소식을 듣고 장례식장에 간 여지훈 팀장은 묘한 분위기를 감지하고, 강 교수의 호텔방에서 앞뒤가 뜯어진 책의 일부가 유언처럼 발견된 이후로 세 번째 거짓말이라는 제목의 책이 있는 곳마다 죽음이 잇따른다.
 
<TEN>은 시청자들과 언론의 뜨거운 호평 속에 대한민국 수사물의 수준을 끌어올린 화제작. 검거확률 10% 미만의 사건들만 수사하는 특수사건 전담반을 배경으로 괴물형사 여지훈(주상욱 분), 직관 수사의 달인 백도식(김상호 분), 심리추리에 능한 프로파일러 남예리(조안 분), 팔방미인 열혈 형사 박민호(최우식 분)의 활약을 그렸다.  <TEN 2>는 전작의 주연배우들과 수사물계의 명품 콤비 이승영 감독, 이재곤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하며 드림팀의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