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TEN2> '우음도 살인사건' 실화 다룬다!

2013. 5. 26
 
<TEN 2>, 우음도 살인사건 실화 다룬다!
 "기존 에피소드와 색다른 수사 전개 기대" 
 
 
2008 '신원미상 백골 사건' 모티브로 새롭게 각색
 

 
OCN <특수사건전담반 TEN 2> 26() 11 7
 
 
OCN <특수사건전담반 TEN 2>(이하 TEN 2) 2008년 실제사건을 모티브로 한 에피소드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26() 11 7우음도 살인사건’ 편이 방송되는 것
 
한국형 수사물의 진수를 보여주며 시청률 상승가도를 달리고 있는 <TEN 2>는 시즌 1 1테이프 살인사건, 시즌 2 4~5  ‘중독자’  편 등에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에피소드를 통해 리얼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실제로 주변에서 일어났던 미제 사건을 재조명하고 사회적인 문제들을 소재로 다뤄 현실감 있는 내용과 미제 사건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 일으키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것.
 
오늘(26, ) 방송되는 7우음도 살인사건편 역시, 화성 연쇄 살인사건(1986년부터 1991년까지 화성시 일대에서 10명의 여성이 차례로 살해되었으나 범인이 잡히지 않은 미제 사건)을 연상케 한우음도 백골 여성 살해사건을 모티브로 한 에피소드. 2008년 실제 발생했던우음도 백골 여성 살해사건은 우음도에서 발견된 신원미상의 백골을 통해 피해자가 안면축소 성형수술을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하며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나간 충격적인 살인 사건으로 기록돼 있다.
 
<TEN 2>를 담당하는 김동현 PD이번 에피소드는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새롭게 각색한 것으로, 기존 에피소드와는 또 다른 예측할 수 없는 수사 전개가 눈길을 사로 잡을 것"이라며, "특히 이번 화수는 실제사건을 모티브로 한 만큼 극의 몰입도를 높이기 위해 배경과 소품 등에 각별히 신경을 쓰면서 리얼리티를 높이는 데 중점을 줬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26() 방송되는 7 ‘우음도 살인사건편에서는 신원 미상의 변사체와 완벽한 남자로 알려진 신영근 교수(최재웅 분), 그리고 그를 둘러싼 의문스러운 두 명의 여성 용의자 김민정(이해인 분)과 배서연(정혜성 분)의 상반된 진술들이 사건 해결에 혼선을 가하며, 어느 때보다 흥미진진한 TEN팀의 수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TEN>은 시청자들과 언론의 뜨거운 호평 속에 대한민국 수사물의 수준을 끌어올린 화제작. 검거확률 10% 미만의 사건들만 수사하는 특수사건 전담반을 배경으로 괴물형사 여지훈(주상욱 분), 직관 수사의 달인 백도식(김상호 분), 심리추리에 능한 프로파일러 남예리(조안 분), 팔방미인 열혈 형사 박민호(최우식 분)의 활약을 그렸다.  <TEN 2>는 전작의 주연배우들과 수사물계의 명품 콤비 이승영 감독, 이재곤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하며 드림팀의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