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릭터 소개

내손에 피를 묻히지 않고는 그놈을 잡을 수 없어요
차우진 役 (32세 / 천정명– 서울지검 검찰)
특기는 최면술이다.
맡은 사건에 있어선 철두철미하지만, 지울수 없는 과거의 상처를 안고 사는 인물.


볼펜을 이용해 최면을 걸어
상대방의 자백을 받아내는 알려지지 않은 최고 수준의 최면의 대가.
우연히 마주친 은비가 살인 용의자로 체포되어 오면서 우진에겐 감당하기 힘든
엄청난 살인사건들이 연이어 터진다.
하나같이 자신을 겨냥해 전개되는 특이한 사건들 앞에서 우진은 수년간 스스로
봉인해 놓았던 아픈 기억들을 서서히 되살릴 수 밖에 없게 된다.

마침내 자신을 향한 일련의 사건을 일명 ‘X자 표식 살인’이라 규정하고
‘ X’의 실체에 접근하기로 결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