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마이라

키마이라

불은 죄를 태움으로 정화한다는 의미를 지님과 함께
인간의 죄에 대한 신의 분노인 심판을 뜻한다.
또한, 불에 타서 죽이는 화형은 인간이 내리는 가장 극악한 형벌이기도 하다.

사자의 얼굴, 염소의 몸, 뱀의 꼬리를 가지고
입으로 불을 뿜어 사람을 죽이는 그리스 신화 속 괴물 키마이라.
키마이라는 대적할 상대가 없어 두려움과 공포의 대상으로
인간이 아닌 신이 낳은 괴물이라 불리기도 한다.

이 드라마는 그리스 신화 속 괴물 키마이라와 같이
35년 전 악행에 대해 불의 심판을 내리려는 자와
원인을 알 수 없는 미스테리한 폭발 사건의 범인을 쫓는 자들이
과거의 진실을 밝혀냄으로써 궁극적으로 현재의 삶에서 구원을 찾으려는 이야기이다.

화학반응을 이용한 원인을 알 수 없는 의문의 폭발 사고로 궁금증을 극대화하고
그리스 고전 속 비극 같은 딜레마에 처한 주인공의 운명을 통해
과거의 비극은 현재의 지난한 노력으로 구원받을 수 있는지 생각해보려 한다.


과연 모든 비극의 진실을 알게 된 한 개인은
자신에게 비극을 안겨준 타인을 용서할 수 있을 것인가?